닫기
배너

[SCM FAIR 2022] 블루욘더, 생산부터 판매까지 예측하는 물류 컨트롤타워 솔루션 소개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블루욘더가 ‘유통·물류 및 공급망 관리 산업전(SCM FAIR 2022)에서 자사의 물류 컨트롤타워 솔루션을 소개했다.

 

SCM FAIR 2022는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2홀에서 열리는 스마트 물류 전문 전시회로, 물류의 시작인 퍼스트마일부터 소비자에게 닿는 라스트마일에까지, 물류/유통 전 과정에 활용되는 첨단 IT 기술, 자동화 시스템 등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 기업들이 참가하고 있다.

 

블루욘더는 물류를 관제하고 예측하는 컨트롤타워 솔루션을 소개했다.

 

물류 분야에서 관제는 통상적으로 현재 화물의 위치를 확인하는 데 포커스를 맞춘다. 블루욘더가 제시하는 SCM은 미래를 예측하는 데 중점을 둔다.

 

관계자는 "현재 시점의 물류 상태를 파악하는 것을 넘어 상품의 수요를 예측하고 생산 계획부터 판매, 배송 계획까지를 함께 제시하는 것이 블루욘더가 말하는 솔루션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블루욘더는 기업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판매, 생산, 재고 등에 대한 데이터와 물류 차량 이동과 창고 현황에 대한 데이터 등을 취합해 이와 같은 솔루션을 구현한다.

 

블루욘더에 따르면, 일렉트로룩스, 하이네켄, 메르세데스 벤츠 등이 블루욘더의 물류 솔루션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블루욘더는 미국에 기반을 둔 SCM(Supply Chain Management) 전문 회사다. 한국에서는 2000년대부터 삼성전자, LG,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과 협업했고, 유통 물류 분야에서는 월마트, 테스코 등과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밖에도 다양한 제조, 유통, 물류 기업들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고, 글로벌 탑12 3PL 기업이 모두 블루욘더와 함께 일하고 있다.

 

한편, ㈜첨단, 한국SCM협회, JNC 메쎄가 공동 주최/주관하는 SCM FAIR는 “Process Optimization·Creating value”라는 주제 하에 스마트 물류, 유통 및 서비스 기업이 참가하여 200여 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물류 기술과 SCM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전시 기간 중에 개최되는 각종 전문 컨퍼런스를 통해 운송 서비스, 물류 자동화, 빅데이터·AI 기반 옴니채널 솔루션, 라스트마일 솔루션 등 최적의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정보도 제공된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