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정책

배너

[알쓸정책] 디지털 혁신 근간 ‘AI·데이터·클라우드’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정부가 디지털 전환 흐름 속, 디지털 혁신 근간으로 분류해 중요성을 강조한 ‘AI·데이터·클라우드’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공격적인 정책을 내놨다. 과기정통부는 정부 시스템에 선제적으로 관련 기술을 도입하는 정부 혁신 전략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 실현 계획을 발표해 기술 선도화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AI·데이터·클라우드 기술 융합체 ‘초거대 AI’

 

초거대 AI는 기존 AI에서 확장된 차세대 AI 개념으로, 대용량 데이터(빅데이터) 기반으로 학습·판단·추론 등이 가능한 기술이다. 초거대 AI 대응력이 기술 경쟁력을 판가름하는 잣대가 될 만큼 해당 기술은 산업 내 존재감이 확대되고 있다.

 

앞선 4월, 과기정통부는 ‘챗GPT’로 촉발된 초거대 AI의 영향력을 인지해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관련 정책에 약 40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초거대 AI를 전 분야 AI 내재화를 주도할 기술로 정의하고, 기술 비전 및 전략을 마련했다. 초거대 AI 경쟁력 강화 방안은 민간 초거대 AI 개발 및 고도화를 지원하고, 초거대 AI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이 정책 내용이다. 해당 방안의 궁극 목표는 AI 혁신을 통한 AI 일상화다.

 

데이터 활용에 경계는 없다

 

데이터는 4차 산업시대 속에서 범분야를 관통하는 디지털 혁신의 뿌리다. 과기정통부는 초거대 AI 활용에 앞서,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 활용을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기조로 지난 2017년부터 언어·영상·음성·감지기 등 유형에 대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수집·구축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을 진행했다. 지난해 해당 사업을 통해 구축한 역대 최대 규모 학습용 데이터셋 310종을 오는 7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다.

 

올해도 약 2800억 원 예산을 투입해 150종 신규 데이터에 대한 학습 데이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두 달여 동안 사업 참여 기업을 공모했다. 특히 올해는 챗GPT 등 초거대 인공지능 기반 생성·대화형 모델 지원용 데이터 구축 활동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 지도학습용 데이터를 일부 축소하고, 한국어 21종 등 총 34종 데이터를 ‘초거대 인공지능 지원 데이터’로 분류해 자기지도학습에 필요한 데이터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대거 인공지능 등 새로운 인공지능의 등장으로 양질의 대규모 데이터 확보는 필수”라며 “관련 기업이 인공지능 도입·개발에 도전하도록 데이터 기반을 조성해 인공지능 일상화의 초석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데이터로 움직이는 시대’ 입지 늘려가는 보안

 

데이터와 보안은 상호 유기적 관계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국민 일상생활과 산업분야에서 정보보호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이버 위협 수준이 날로 발전하는 상황에서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한 발언이다.

 

제로 트러스트는 범시스템에 완전한 보안 안전 영역에 대한 개념을 배제하고, 모든 접속자의 접속 절차를 강화하는 신뢰 기반 보안 과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 실증 사업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해 10월 ‘제로 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포럼’ 발족 후 제로 트러스트 기본 모델 마련을 위한 초석이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사업을 통해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을 국내 기업 업무 환경에 적용하고, 제로 트러스트 도입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올해는 국내 정보보호 기업이 제로 트러스트 솔루션을 개발하도록 현장 실증 기회를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월 정보보호 산업 육성 인프라 방안도 마련했다. ‘지역 거점 정보보호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대표적이다. 해당 사업은 수도권에 집중된 시설과 인력으로 인한 정보보호 분야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 권역이 해당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정 정책관은 “해당 사업으로 수도권과 지방간 정보보호 역량 격차 해소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디지털 질서’ 올바른 디지털 혁신으로 가는 길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 방안’을 보고했다. 해당 계획은 지난해 9월 ‘뉴욕구상’, 지난 1월 ‘다보스포럼’, 지난 4월 ‘하버드대학교 연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전달한 디지털 질서 관련 메시지를 기반으로 기획했다.

 

윤 대통령은 해당 연설에서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현재 범영역에서 대변화를 일으키는 디지털 심화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새로운 차원의 논점·쟁점·쟁송 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규범체계 확립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산업혁명·정보화 혁명을 잇는 디지털 심화라는 변혁기를 맞아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권리장전’을 새로운 디지털 질서 기본방향으로 설정할 방침이다. 디지털 권리장전에는 디지털 심화의 비전 및 목표, 추구해야 할 보편적 가치, 시민·기업·정부 등 주체별 권리 및 책임, 디지털 심화 쟁점 해소 위한 공통기준 및 원칙 규정, 향후 각 부처 소관 분야 내 디지털 심화 쟁점 해소 정책 등을 담았다.

 

이어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디지털 심화 쟁점 해소를 위한 사회적 논의 및 공론화를 본격 추진한다. 이를 통해 디지털 질서에 대한 국민 인식 제고 및 시민참여 의식 고취를 도모한다. 해당 계획은 오는 8월에 구축할 ‘디지털 공론장’을 통해 펼쳐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질서 관련 정책 실효성을 확립하도록 ‘디지털 심화 대응 실태(가칭)’를 통해 범정부 디지털 심화 대응 현황을 분석하고, 정기적으로 진단한다. 디지털 심화 시대 모범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G20·UN·OECD 등 국제기구에서 디지털 규범 논의에 우리 입장 및 정책을 적극 반영하는 방안도 함께 마련했다. 이를 목표로 ‘OECD 디지털 미래 포럼(가칭)’을 신설해 글로벌 디지털 질서 확산에도 힘쓰겠다는 전략이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