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내수 힘입어 2년 연속 200% 성장한 BYD, 테슬라 제치고 1위 유지

URL복사

 

SNE리서치, "1~2월 전 세계 전기차 인도량 151.4만 대, 작년보다 25.6%↑"

2월 중국 전기차 시장 회복세 속 BYD 1위, 테슬라 2위 굳건

 

BYD가 1~2월 글로벌 전기차 판매 대수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테슬라다.

 

SNE리서치가 공개한 자료의 2023년 1~2월 전기차 판매 대수를 살펴보면 2년 연속 20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한 BYD가 전년 동기 대비 93.7%의 성장률로 1위에 오르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테슬라 또한 55.0%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나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모두 갖춘 BYD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3위 폭스바겐은 시장 평균에 못 미치는 성장률을 보였으나 3위를 지켰다. 2023년 1~2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총 대수가 약 151.4만대, 전년 대비 25.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전년 동기 역성장을 보인 중국 시장이 다시 회복세로 돌아서며 BYD, 테슬라를 필두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그 밖의 자동차 그룹은 시장 평균을 밑도는 성장을 보였다. 북미와 아시아 지역은 63.4%, 79.0%의 고성장률을 보였고 유럽은 10.4%에 그쳤다.

 

SNE리서치는 "각 국의 전기차 보조금 폐지 및 축소에 따라 차량 가격과 품질 경쟁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미국의 IRA와 유럽의 CRMA로 인해 자동차 그룹의 수직 통합적인 SCM 구축이 더욱 중요해진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배터리 내재화에 가장 적극적인 BYD, 테슬라가 2023년을 선두로 시작한 가운데 이들의 가격 인하 경쟁이 향후 전기차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