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대기업 10곳 중 3곳' 높아지는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대기업 28.8%, 중견기업 9.5% 수준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받아


국내 제조분야 대기업의 10곳 중 3곳이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제품 생산 과정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직·간접적으로 요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제조기업 300곳(대기업 80곳, 중견기업 220곳)을 대상으로 'RE 100' 관련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14.7%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구받았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28.8%로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를 받은 비율이 높았고, 중견기업은 9.5% 수준이었다.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구받은 시점은 '2030년 이후'가 38.1%로 가장 많았고, '2025년까지'(33.3%), '2026∼2030년'(9.5%) 등이었다. 

 

RE 100은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태양광, 풍력과 같은 재생에너지로 전환하자는 민간의 자발적 캠페인이다. RE 100 캠페인에 동참하는 기업은 꾸준히 증가해 현재는 애플과 구글, BMW 등 379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 7개사와 현대자동차, LG에너지솔루션 등 22곳이 RE 100에 가입했고 삼성전자도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RE 100 캠페인 자체는 구속력이 없지만, RE 100에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공급망 내 협력사들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구하면서 국내 기업에도 점차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다. 

 

국내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실제 해외기업으로부터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청받더라도 이를 공식적으로 밝히기 꺼리는 기업들도 상당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는 RE 100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수출 경쟁력에 큰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기업들은 RE 100 참여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비용 부담'(35.0%)을 꼽았다. 이어 관련 제도 및 인프라 미흡(23.7%), 정보 부족(23.1%), 전문인력 부족(17.4%) 순으로 응답했다.

 

기업들이 비용 부담을 호소하는 것은 국내 재생에너지 발전량 부족 때문이라고 대한상의는 지적했다. 지난해 국내 전력사용량 상위 5개 기업은 한국전력으로부터 총 47.7TWh 규모의 전력을 구매했는데, 지난해 국내 전체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43.1TWh에 불과했다.

 

한편, 기업들이 RE 100 참여를 위해 정부에 희망하는 정책과제로는 '경제적 인센티브 확대'(25.1%)가 가장 많았고, '재생에너지 구매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 인정'(23.2%), '재생에너지 전력인프라 확대'(19.8%), '정보 및 재생에너지 사업자 매칭 컨설팅 지원'(16.5%) 순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는 전력거래계약(PPA) 부가비용 최소화와 녹색요금제 추가비용 면제, 인센티브 확대 등 국내 기업들의 RE 100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정책과제을 정부에 건의했다. 

 

김녹영 대한상의 탄소중립센터장은 "해외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수준이 높아지면서 국내 기업의 중소·중견기업 협력사까지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가 이어질 수 있다"며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중견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 증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