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전경련, ‘기업 탄소중립 이행, 경쟁국 수준으로 지원해야’

전경련·ESG포럼·K-ESG 얼라이언스, 국회와 정부에 ESG 경영 촉진 인센티브 건의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전국경제인엽합회(이하 전경련)이 개최한 회의에서 기업의 친환경기술개발 등 ESG 경영의 인센티브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쟁국보다 과도한 탄소중립 규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전경련은 7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국회 포용국가 ESG포럼‧K-ESG 얼라이언스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기업의 ESG 환경경영 노력과 지원방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특별강연에 나선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은 탄소중립 로드맵과 관련해 “포스코는 감산 없이 공정혁신기술과 설비투자로 2030 감축 추진할 것”이라면서 “탄소중립이 새로운 무역장벽이 되고 있고, 수소환원제철 등 분야에서 경쟁국가나 글로벌 경쟁사 수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국 지원규모는 EU가 1조 유로(~2030), 미국이 2조 달러(~2025), 일본이 30조 엔(~2025) 수준이다. 김 이사는 “탄소중립에 도달할 때까지 경쟁국·경쟁사와 비교해 과도한 규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말했다.

 

김윤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은 "이번 연석회의가 ESG를 주제로 각계 대표가 모두 모여 머리를 맞대는 첫 회의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우리 기업들이 ESG 경영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정부와 국회에 전달해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업·과학·환경·사회 분야 대표, 정부, 국회 등 60여명이 참석해 ESG 친환경 기술개발 촉진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전경련은 또 K-ESG 얼라이언스 회원사 등 의견을 수렴해 ESG 친환경경영 촉진을 위한 정책과제를 건의했다. ▲탄소저감 기술 세액공제 등 지원 확대 ▲순환경제, 수자원, 토양, 천연자원, 생물다양성 등 친환경기술 전반에 대한 지원 확대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 등 친환경 플라스틱 인증 확대 ▲수소경제 수소 연소 가스터빈 발전 활성화 ▲바이오항공유 공급 활성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이다.

 

한편 이원욱 국회 포용국가ESG포럼 대표의원은 "오늘 나온 제안들은 국회 관련 상임위 의원들과 공유해 더 많은 기업들이 ESG 경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기업, 과학, 사회 등 각계의 의견수렴과 토론을 정례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원욱 대표의원, 김희재 의원, 홍정민 의원, 이경수 과기부 혁신본부장, 김법정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박승덕 한화종합화학 대표이사, 김석환 GS 사장,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