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개막 초읽기’ SIMTOS 2024, 인사이트 포인트는?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4월 개막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 35개국 1300부스 10만 참관객 모집

전통 제조부터 디지털 제조까지 생산제조 솔루션 총망라

“비즈니스 마켓의 장...생산제조 영역 신개념 인사이트 엿볼 수 있을 것”

 

제조 영역은 전 세계 각종 요소를 잇는 교두보 역할을 수행한다. 그만큼 트렌드에 민감한 영역인데, 이 글로벌 제조 산업에도 디지털 전환(DX) 움직임이 발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기존 전통 방식의 제조 프로세스 위주의 분야에도 디지털화·지능화·스마트화 요소가 담긴 기술이 속속 적용되는 중이다.

 

이 와중에도 전통 제조 공정과 디지털 전환에 따른 신제조 공정 사이에 간극을 줄이고, 공정에 조화를 이루는 것이 제조 산업의 비전으로 분석된다. 이렇게 시시각각 변화하는 제조 산업 속 양상에서 대응 방안과 인사이트를 조망하는 ‘제20회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SIMTOS 2024)’가 오는 4월 1일부터 나흘간 개막한다.

 

경기 고양시 소재 전시장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주최를 맡아 5개 전문관과 1개 특별전, 24개 부대행사로 구성돼 제조 산업에 방향성을 제시한다. SIMTOS 2024는 공작기계, 소재·부품·장비, 제어시스템, 가공·측정 솔루션, 로봇 및 스마트 솔루션 등 제조 영역 내 전주기 기술을 다룬다.

 

박재훈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이달 23일 열린 ‘SIMTOS 2024 프리뷰’ 행사에서 “SIMTOS는 참가업체와 참관객이 대면 소통하는 비즈니스 마켓의 장”이라며 “35개국 1300개 업체 6170개 부스 규모로 진행되는 만큼 글로벌 기술 트렌드를 엿볼 수 있고, 비즈니스에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IMTOS 2024는 공작기계 위주에서 생산제조 기술로 범위를 확장해 설계됐다. 전문관은 ‘금속절삭 및 금형 기술관’, ‘소재부품 및 제어 기술관’, ‘툴링 및 측정 기술관’, ‘절단가공 및 용접 기술관’, ‘프레스 및 성형 기술관’ 등으로 세분화됐다.

 

아울러 ‘로봇 및 디지털 제조기술 특별전’은 올해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형태로, 3D 프린팅, 스마트 솔루션, 협동로봇 등을 다룬다. 이번 신규 특별전은 ‘AI Factory’, ‘로봇-장비’, ‘CNC시스템’, ‘다이캐스팅’ 등 4개 테마관, 5개 Zone으로 구성된다. 특히 AI Factory 테마관은 절삭가공 데이터의 연결성 및 데이터 지능화 기술이 전시돼 금속가공의 자율제조 실현에 힌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재현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팀장은 “가공 장비부터 디지털 제조 솔루션까지 생산기술의 시장 변화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시회”라며 “특히 이번에 처음 구성되는 특별전을 통해 관심 품목 확장이 가능해 참관 용이성이 제고됐고, 해외 업체가 국내 업체보다 참가 비율이 높아 판로 확대 및 새로운 가치 창출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IMTOS 2024는 ‘글로벌 디지털 제조혁신 콘퍼런스’, ‘오픈 스테이지 세미나’, ‘디지털 제조기술 테마관’, ‘SIM’s 스퀘어‘, ‘테크니컬 가이드 투어’, ‘스탬프 투어’, ‘경품 이벤트’ 등 각종 부대행사도 진행한다. 이 중 이번 전시회에서 열리는 각종 콘퍼런스는 적층 제조, 다이캐스팅, 디지털 제조, 사출성형, 강구조 등 8개 분야 13개 주제로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혁신점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2024 SIMTOS 프리뷰에서는 DN솔루션즈, SMEC, 현대위아, 화천기계, 한국트럼프, 아마다코리아, 인터엑스 등 제조 기술 업체가 SIMTOS 2024에서 선보일 제품 및 솔루션을 소개했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