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美, AI안전연구소 컨소시엄 발족…안전측정 토대 마련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미국에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개발 및 배포를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인공지능 안전 연구소 컨소시엄(AISIC)'이 발족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AISIC는 AI 역량평가, 위험 관리, 합성 콘텐츠 워터마킹 지침 개발 등을 하게 된다.


상무부는 "컨소시엄은 지금까지 설립된 테스트 및 평가팀 가운데 가장 큰 집합체이며 AI 안전에 대한 새로운 측정(measurement) 과학의 토대를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AISIC에는 정부, 학계, AI 개발자 등 200개 이상의 업체를 포함한다. 여기에는 오픈AI,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AI 관련 기업, 퀄컴 등 하드웨어 업체, 금융기업 등도 참여한다.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은 AI 안전 표준을 설정하고 혁신 생태계를 보호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라고 지시했으며 AISIC는 이 목표 달성을 돕기 위해 설립됐다"라고 말했다.


미국 외에도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은 AI 안전 및 윤리 관련 연구 및 정책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EU는 유럽 AI 센터 설립과 AI 윤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고, 중국은 베이징 인공지능 연구원 설립하고 국가 AI 전략을 발표했다. 일본의 경우, 내각 인공지능 전략본부를 설치하고 AI 기술 개발 및 윤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