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전기차 시장 꾸준한 성장에 중저가 세그먼트 수요 높아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1~10월 글로벌 전기차 인도량 1099.5만 대, 전년비 36.4%↑

글로벌 전기차 시장 1위 BYD, 2위 테슬라, 7위 현대기아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이 절반 이상의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중저가형 세그먼트 전기차에 집중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총 대수는 약 1099.5만 대로 전년 대비 약 36.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그룹별 전기차 판매 대수를 살펴보면 중국 전기차 선두 기업 BYD는 전년 동기 대비 66.1%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글로벌 1위 자리를 유지했다.

 

BYD는 Song, Yuan Plus(Atto3), Dolphin, Qin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또한 중국 외 지역에 8만대 가까이 수출하며 전년 대비 10배의 성장세를 보였다.

 

테슬라는 143만 대 이상을 고객에게 인도하며 전년 동기 대비 45.5% 성장률을 기록했다. 주력 차종인 모델 3/Y의 판매량이 호조를 나타냈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모델 3 하이랜드와 사이버트럭의 출시가 향후 테슬라 실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해야 할 점이다.

 

3위에 오른 폭스바겐 그룹은 ID.3/4, 아우디 Q4, Q8 E-Tron 모델을 중심으로 약 78만대를 고객에게 인도하며 27.3%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아이오닉 5/6, EV6, Niro, Kona를 주력으로 47만 대 이상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역대 3분기 최고 실적을 경신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 하이브리드 라인업 강화를 통한 친환경차 판매 확대를 통한 점유율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58.7%의 독보적인 시장 점유율을 나타냈다. 현재 중국의 성장세는 배터리 공급과 전기차 제조를 함께하는 BYD가 견인하고 있다.

 

수직통합적 구조를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에너지차에 집중한 BYD의 판매량은 올해 중국 내 신에너지차 판매량 645.9만 대 중 약 227.5만 대를 판매했다. 3대 중 1대 꼴이다. 지난 7월과 이번 10월에는 PHEV를 제외한 순수전기차에서도 테슬라의 월별 판매량도 앞질렀다.

 

지난 1일 미국 재무부와 에너지부가 발표한 IRA의 해외우려단체(FEoC)에 대한 세부 규정안에 따라 전기차와 배터리 업계들은 IRA의 보조금을 받기 위해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FEoC 지분 조정, 부품 제조, 핵심광물 추출/가공 및 추적 시스템 구축 등의 새로운 과제들을 해결해야 한다.

 

최근 현대기아를 포함한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의 LFP 채택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세부규정이 발표되면서 LF(M)P 개발 및 생산에 속도를 내고 있는 한국계 3사에는 좋은 기회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SNE리서치는 “경기침체, 에너지와 광물 가격 변동, 친환경 정책 및 규제 변화 등 불확실한 요소들 속에서도 전기차 시장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 가격 중심의 트렌드가 유지되는 동안 중저가형 세그먼트 전기차 시장에 수요가 집중되며 지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