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볼보, 신형 C40 리차지 첫선...‘최대 407km 주행’ 약 13%↑

URL복사

 

‘직전 모델 대비 51km 증가’ 최대 주행 가능 거리 407km

티맵 2.0 내비게이션·티맵 스토어·누구 오토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 적용

연내 결제 방식 통합 시스템 ‘인카페이먼트’ 적용 예정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순수 전기 SUV 모델 ‘C40 리차지(Recharge)’를 보강해 새롭게 시장에 내놨다.

 

C40 리차지는 2021년 등장한 볼보 첫 순수 전기차 모델로, 볼보 전기차 시리즈 대표 전기차로 평가받는다. 이번 2024년식 모델은 주행 가능 거리와 주행감이 향상됐다.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직전 모델 356km에서 407km로 약 13% 증가했고, 전·후륜에 각각 150마력과 258마력의 전기모터를 장착해 최대 출력 408마력을 발휘한다. 특히 후륜 전기모터 출력이 더 강한 특징과 함께 상시 4륜 구동 장치(All Wheel Drive, AWD)를 조합해 한층 다채로운 주행 질감 표현이 가능하다고 평가받는다.

 

이런 사양을 활용해 복합 전비 4.6km/kWh를 보유했는데, 이는 직전 모델 대비 약 12% 향상된 수치다. 여기에 배터리 잔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4분으로 직전 모델 대비 6분가량 줄여 배터리 충전 효율도 상승했다.

 

안전·편의 사양으로는 주행 중 이슈를 실시간으로 감지 및 해결하는 ‘볼보 어시스턴트(Volvo Assistant), 가속 패달로 가속 및 감속을 지원하는 원 페달 드라이브(One Pedal Drive)·ADAS 기반 첨단 운전보조 시스템·어드밴스드 공기 청정 기능(Advanced Air Cleaner, AAC) 등이 적용됐다.

 

2024년형 C40 리차지는 주행 관련 성능뿐만 아니라 인포테인먼트 측면에서도 수준이 향상됐다. 볼보가 티맵 모빌리티와 합작으로 개발해 지난달 발표한 인공지능(AI) 기반 티맵 통합형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이번 모델에 적용된다. 이번 시스템은 구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시인성 개선 그래픽·티맵 2.0 내비게이션·누구 오토(NUGU Auto) 2.0·티맵 스토어(TMAP Store) 등 기능 및 서비스를 담았다.

 

티맵 2.0 내비게이션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실시간 신호 정보 및 잔여 신호 시간, 적정 교차로 통과 속도 등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누구 오토(NUGU Auto)는 사용자가 선호하는 목적지및 자주 이용하는 경로를 제안하는 ‘개인화 추천 서비스’와 목적지·실내 온도 설정·음악 재생 등으로 구성된 ‘개인화 루틴 설정’으로 설계됐다.

 

 

이와 더불어 티맵 스토어는 태블릿 PC의 활용성을 보유한 콘텐츠 서비스다. 사용자는 티맵 스토어를 통해 뉴스·오디오북·증권 주식 등 정보를 취득할 수 있다. 이밖에 해당 모델에서는 전기차 특화 서비스도 활용 가능하다. 목적지 도달 시 배터리 잔량 예상 및 주행 가능 거리 안내, 근방 충전소 위치 자동 추천, 배터리 상태 확인, 가까운 충전소 내 이용 가능한 충전기 개수, 충전소로 향하는 차량 대수 등이 담긴 ‘EV 핫 키’가 이에 해당한다. 

 

탑승 전 실내 온도 설정·배터리 잔량 확인·충전 일정 예약 등 수행이 가능한 ‘디지털 키’ 및 ‘볼보 카스앱(Volvo Cars App)’ 시스템도 함께 기본 포함된다. 볼보는 차량 내 충전 요금 결제가 가능한 결제 통합 시스템인 인카페이먼트를 연내 도입할 방침이다.

 

이번 C40 리차지 트림은 ‘리차지 트윈’ 단일 구성이다. 5년·10만km 무상 보증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 5년 무상 LTE 서비스, 음악 플랫폼 FLO 1년 이용권, 15년 무상 무선 업데이트(OTA) 지원, 8년 또는 16만km 고전압 배터리 무상 보증 서비스 등이 기본 적용된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는 “C40 리차지는 역동적인 주행을 원하고, 환경에 대한 책임감을 가진 사용자에게 자유를 부여하는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이어 “개선된 주행거리와 개인화된 사용자 경험을 통해 스웨디시 스마트카의 진면목을 경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