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기획특집

배너

수입을 쿠팡에서 택배 시키듯…? 물류의 ‘진짜’ 디지털 전환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수출입 물류 과정은 해운/항공사, 관세사, 내륙 운송사, 택배사 등 많은 운송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복잡다단하다.

 

해운 과정만 살펴봐도, 수출입 기업이 한 해운 회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스케줄을 확인하고 납기가 맞는 스케줄을 찾은 다음, 운임 견적을 받아야 하는데 여러 개 회사의 견적을 받고 서로 비교해보기라도 하려면, 많은 시간과 자원이 소모된다.

 

개인이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 따로따로 연락하기도 매우 어렵기 때문에, 수출입 물류의 모든 과정을 주선해주는 포워딩 업체가 필요하다.

 

최근 디지털 전환 흐름에 발맞춰 쉽게 변하지 않을 것 같던 해운 업계에도 디지털화 바람이 불고 있다. 근래 API가 국내 포워딩 업계에서 중요한 키워드로 떠올랐다. 국내 디지털 포워딩 업체 대표를 만나 포워딩 업계 디지털 전환 상황에 대해 물었다.

 

“기존에는 수출입 물류에서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라는 표준망을 사용했어요. 기업과 기업간의 정보를 교류하는 인터넷 망으로 무역 때문에 생겨난 망인데요. 어떤 회사가 다른 회사와 데이터를 교환할 때 EDI라는 매체를 통해 프로그램을 연동했는데, 이때마다 많은 개발자들이 투입되는 등 많은 리소스가 낭비됐어요. 확장성에 있어서도 제한이 많은 폐쇄적인 방식이에요. 이 때문에 글로벌 선사들은 데이터 교환 방식을 EDI에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로 이미 많이 전환했어요.”

 

API는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의 약자로, 쉽게 말해 한 프로그램이 다른 프로그램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인터페이스다.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을 처음부터 개발하지 않고, 기존의 프로그램에 이미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를 연동하는 개발 방식이다.

 

고도의 서비스를 쉽게 만들 수 있어 대부분 업계에서 마치 표준처럼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지만, 국내 해운 업계에서는 유독 이 전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국내에서도 글로벌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EDI에서 API로 전환해 나가고 있어요. 최근에 남성해운이라는 해운사가 저희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와 API 연동을 진행했는데요, 이를 통해 해당 해운사의 스케줄과 운임, 견적 등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요. 이외에도 다른 국내외 유명 선사들과도 연동 작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가 대표로 있는 셀러노트는 디지털 포워딩 스타트업으로서 1400여 개 고객사가 셀러노트의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 ‘쉽다’를 통해 수입 운송을 진행하고 있다. 처음에는 수입 무역 교육회사로 시작됐다는 셀러노트는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완료, 누적 투자 유치 금액 76억을 돌파했을 만큼, 인정받는 디지털 포워딩 업체로 거듭났다.

 

“대부분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들은 수입과 수출을 다 하지만, 저희는 수입만 하고 있어요. 구매자의 효용이 높아야만 거래가 일어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상품을 구매하시는 분들의 입장에 서서 포워딩 서비스를 기획하고 있어요.”

 

셀러노트 이중원 대표는 지금의 포워딩은 운송 주선에만 국한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컵 하나를 수입할 때도 수출자와 컨텍하는 일 외에 통관이라든가 식품 검역 등, 다양한 절차가 필요한데 이러한 정보들이 많이 숨겨져 있어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수입이 마치 소비재를 온라인 마켓에서 주문하는 것처럼 쉬워질 수 있어요.”

 

이 대표는 디지털 포워딩이 단순한 운송 주선을 넘어서서 무역 자체를 더 쉽게 만드는 고객지향적 서비스가 되어야 한다고 설파했다.

 

“사고 파는 의사결정을 제외한 수입의 모든 것들을 쉽다라는 서비스 안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들려고 해요. 토스라는 하나의 앱 안에서 은행, 보험, 증권이 다 통합된 것처럼요. 무역에 대한 전반적인 비즈니스 서비스를 지원하고 싶어요.”

 

쉽다 웹사이트에는 수입 운송부터 시작해 스마트스토어, 택배 서비스가 전부 연동돼 있다. 고객이 하나의 웹사이트에서 국제 운송과 택배 발송, 센터 관리까지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대표는 빠른 시일 내에 웹사이트 안에서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수입이 쉬워지려면 또 어떤 서비스들이 필요할까?

 

“수출자와의 커뮤니케이션도 굉장히 중요해요. 공급망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 많은 고민이 필요하죠. 또 해외에서는 무역하는 사람이 당장 돈이 없을 때 후불 결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금융 서비스 같은 것들도 있어요. 그런 금융 서비스들까지 결합된다면 정말 사고 파는 의사결정 빼고 모든 것들을 한 곳에서 처리할 수 있겠죠.”

 

이 대표는 해외에서는 이미 미국, 유럽 등 대륙마다 크게 성장한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들이 나왔다며 아시아에서도 큰 디지털 포워딩 서비스 기업이 나올 수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한국에서의 수입 물류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는 셀러노트는 하반기 싱가포르에서도 수입 물류 서비스를 런칭할 예정이다. 한국에서의 성공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수입 물류 서비스를 글로벌하게 키워나가겠다는 목표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