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EU서 中배터리 점유율 2년새 19.1%p↑…韓점유율 4.7%p↓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무협 'EU 배터리 시장' 보고서 발간…"향후 1∼2년 수주경쟁이 시장점유율 좌우"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미국 진출길이 막힌 중국 배터리가 유럽연합(EU)에 집중 투자하면서 한국 기업의 EU 내 배터리 점유율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로벌 배터리의 최대 격전지, EU 배터리 시장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공개했다.


EU는 역내 배터리 제조역량을 강화하고 재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글로벌 배터리 기업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오는 2030년엔 EU가 전 세계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의 약 4분의 1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많은 글로벌 배터리 기업들이 EU 내 신규 설비투자 및 증설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IRA로 인해 미국 시장 진입이 어려워진 중국 기업의 EU에 대한 투자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어 한국 기업과의 점유율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무협은 분석했다.


미국이 중국을 배제한 배터리 공급망 구축을 추진하는 반면, EU는 중국 기업의 투자 유치에도 개방적이기 때문이다.

 


무협이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를 참고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EU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20년 14.9%에서 지난해 34.0%로 19.1%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한국의 EU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2020년 68.2%에서 지난해 63.5%로 4.7%포인트 하락했다.


무협은 "공장 건설과 수율 확보를 위한 시운전 기간 등을 고려할 때 향후 1∼2년 내 수주 경쟁의 결과가 5∼6년 이후의 시장점유율을 좌우하게 된다"며 "단기적인 자금 조달 능력이 수주 경쟁의 성패를 좌우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와 기업이 신속한 대응에 나서지 않는다면 중국 정부의 자금 지원과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기업에 추월당할 우려가 있다"며 "우리 기업이 EU 시장에서 중국과 동등한 조건으로 경쟁할 수 있도록 자금 지원 확대, 핵심 광물 공급망 확충, 투자 세액 공제의 실효성 강화 등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