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2월 달러환산 코스피 8% 내려…주요 20개 지수중 하락률 2위

URL복사
[무료 웨비나] 설계 산업의 미래 미리보기: AI가 결합된 AutoCAD (4/2)

 

외국인 주간 순매도 이어가…"1분기 지나면서 외국인 수급 안정 기대"


지난달 코스피가 원화 기준으로는 1.51% 하락했지만, 원화 약세로 인해 달러 환산 기준으로는 8% 넘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대신증권과 블룸버그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달 1일 2,449.8에서 같은 달 말 2,412.85로 1.51% 하락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달러 환산 지수는 8.10%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국 통화 기준 코스피의 2월 수익률은 해외 20개 주요 지수 중 터키 XU100(11.12%), 이탈리아 FTSE MIB(2.90%), 프랑스 CAC40(2.70%), 유로스톡스50(1.60%), 영국 FTSE100(1.48%), 독일 DAX30(1.21%), 호주 ASX 200(1.21%), 대만 TAIEX(0.54%), 일본 닛케이225(0.36%), 중국상해지수(-0.16%), 인도네시아 IDX(-0.28%), 인도 SENSEX(-1.25%)에 이어 13위였다.


그러나 달러 환산 지수 기준으로는 홍콩 항셍지수(-13.03%)에 이어 하락폭이 두 번째로 컸다.


다른 국가의 자국통화 기준 지수와 달러 환산 지수의 수익률 차이는 대체로 1∼2%포인트(p)에 그쳤으나, 코스피는 원화 기준 수익률보다 달러 환산 기준 수익률이 6.60%포인트 낮아 수익률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코스피 다음으로는 일본 닛케이225가 엔화 기준 지수 수익률(0.36%)과 달러 환산 지수 수익률(-4.49%)의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증권은 미국이 2월 양호한 고용지표를 발표한 이후 달러화의 추세가 전환되면서 지난달 원화 약세의 두드러진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은 연초 1,200원 초반대까지 내렸다가 2월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장기화 우려가 커지면서 1,300원을 돌파했다.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전까지 긴축에 대한 경계심이 이어지면서 원화 약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외국인 수급도 불안정한 모습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은 연초부터 코스피 순매수를 이어오다가 2월 마지막주(20∼24일) 7,702억원 순매도에 나서 8주 만에 주간 순매도를 기록했고, 지난주(2월 27일∼3월 3일)에도 2,601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