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LS전선, 한전과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이전 협약...ESG 경영 가속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ESG 경영 가속

 


LS전선이 탄소 배출량 저감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하며 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LS전선은 지난 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전력과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이전' 협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케이블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저감해 탄소중립 정책 이행에 기여하고, RE100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LS전선은 이번 협약으로 확보한 기술을 개량하고 최적화해 이산화탄소 직접 배출량을 최대 60%까지 저감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산화탄소 포집은 탄소중립 이행에 필요한 핵심기술"이라며 "탄소배출을 저감하고 재생에너지 도입을 확대해 ESG 경영을 실천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LS전선은 2050년까지 전 사업장의 사용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RE100 가입을 선언했다.


2024년 동해 사업장, 2025년 폴란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RE100을 달성한 뒤 전 사업장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