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손잡고 메타팩토리 건설 의지 밝혀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현대차가 현실의 공장을 가상세계에 그대로 옮긴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 가상 공장을 만든다.

 

현대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2'에서 글로벌 메타버스 환경 구축과 실시간 3D(3차원) 콘텐츠 개발·운영 플랫폼 회사인 유니티와 '미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는 스마트팩토리를 메타버스로 옮긴 메타팩토리를 통해 공장 운영을 고도화하고 제조 혁신을 추진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와 유니티는 올해 말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완공에 맞춰 디지털 가상공장을 구축한다. 실제 공장과 동일한 쌍둥이 공장이 가상 공간이 설립되는 것이다.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000㎡, 연면적 9만㎡, 지상 7층 규모로 건립되는 HMGICS가 그대로 가상공간에 구현된다. HMGICS 메타팩토리는 차량 주문과 생산, 인도 등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 역할을 한다.

 

스마트팩토리로서 소규모 생산 혁신 기술 거점인 HMGICS의 운영을 뒷받침하며 제조 시스템 혁신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올해 말 HMGICS 메타팩토리 1단계를 도입한 이후 2025년까지 최종 구축할 예정이다.

 

메타팩토리 구축을 위해 현대차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개선할 수 있는 제조 현장 내 과제를 발굴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유니티는 메타팩토리 설계와 실시간 이미지 렌더링 기술을 제공하고, 맞춤형 시스템 개발 지원 등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메타팩토리가 도입되면 HMGICS를 포함해 실제 공장의 운영을 보다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신차 양산을 앞둔 공장의 경우 실제 가동을 하지 않고도 메타팩토리 운영을 통해 최적화된 공장 가동률을 산정할 수 있다. 

 

또한, 메타팩토리가 현실 공장을 실시간으로 구현하면서 공장 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원인 파악이 가능하고, 직원의 현장 방문 없이도 문제를 원격으로 실시간 해결할 수 있다. 

 

CES 2022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4일 "자동화가 되고 로봇이 일하게 되는 시대가 되면 집에서 자동으로 조정을 하는 부분이 실현되지 않을까 싶다"며 메타팩토리의 미래를 설명한 바 있다.

 

현대차와 유니티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여러 사업 분야에 메타버스 기술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뿐 아니라 현대차는 메타팩토리 등 혁신 기술을 지속해서 발전시키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 등 업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존 리키텔로 유니티 최고경영자(CEO)는 "실시간 디지털 트윈은 우리의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완전히 뒤바꿔 놓을 것"이라며 "현대차의 미래 비전이 제조 분야 혁신을 이끌 기술적 진보로 이어져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메타펙토리를 통해 HMGICS는 제조 혁신 분야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신기술 도입을 이어가며 미래 혁신을 주도해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1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