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LG전자, 생산성 높인 우수협력사 12곳 포상

18일 혁신활동 통해 생산성 올리고 제품경쟁력 높인 ‘우수협력사’ 선정...우수협력사 12곳에 각각 포상금 5천만원씩 총 6억원 전달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LG전자가 올 한 해 생산성을 올리고 제품경쟁력을 높인 우수협력사를 격려했다.

 

LG전자는 18일 생산라인 자동화 등 혁신활동을 펼친 우수협력사 12곳을 선정하고 상패와 함께 각각 포상금 5천만 원씩 총 6억 원을 전달했다.

 

LG전자는 상생문화를 정착시키고 협력사가 주도적으로 혁신활동을 펼치도록 장려하기 위해 2019년 18억 원 규모의 ‘상생성과나눔’ 펀드를 조성했다. 원가 절감, 기술 혁신,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등 여러 항목을 평가해 우수한 성과를 낸 협력사에 포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날 우수협력사 12곳 가운데 한 곳이자 협력회 회장사인 경남 창원시 소재 신성델타테크를 방문해 상패와 포상금을 직접 전달했다.

 

이번 행사에는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과 신성델타테크 구자천 대표 등이 참석했다. 구자천 대표는 LG전자 협력사들이 밀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결성한 ‘협력회’에서 회장직을 맡고 있다.

 

LG전자는 우수협력사를 비롯해 주요 협력사에 워크숍 레터를 보내 올 한 해 협력사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으며 우수협력사의 혁신활동 사례와 내년도 추진과제 등을 공유했다.

 

LG전자와 협력사는 매년 말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을 열어 혁신성과를 공유하고 우수협력사를 시상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워크숍을 여는 대신 협력사에 워크숍 레터를 보내고 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 보고 지난 2018년부터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LG전자는 올해부터 보다 체계적으로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RPA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더 많은 협력사가 RPA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LG전자 RPA 전문가는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과제 발굴부터 세부 과제별 RPA 구축, 유지보수까지 RPA 전 과정에 걸쳐 협력사에 LG전자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LG전자는 상생을 위해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 자금 지원,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 5대 추진과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협력사 지원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LG전자 구매/SCM 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토대”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RPA 기술을 도입하는 데 적극 지원해 지속가능한 상생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