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다쏘시스템, BMW 전기차 생산 공정 참여해 효율 개선한다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다쏘시스템은 BMW그룹과 생산 계획 및 일정 조율 과정을 디지털화해 공장 성능을 최적화하는 프로그램을 실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BMW는 eDrive 부품의 생산과 조립 공정을 최적화하기 위해 다쏘시스템의 ‘델미아 퀸틱’을 선택했다. BMW는 독일 딩골핑, 라이프치히 및 레겐스부르크 지역에 위치한 eDrive 생산 시설에 도입했다. 델미아 퀸틱은 공급망과 운영계획 및 최적화 솔루션이다. 

 

BMW는 전기차 모델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부품 조립 라인에서 진행되는 생산 계획과 일정 조율에 델미아 퀸틱의 가상 디지털 환경을 이용하게 됐다. BMW의 최신 기술을 활용한 순수전기차 5세대 BMW eDrive는 확장형 모듈로 설계돼 차량 구조, 생산 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델미아 퀸틱 솔루션은 이러한 차세대 차량 생산 과정에서 설치 시간과 재고를 줄이고 생산 중단 등의 긴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며 생산 비용을 낮추는 데 기여한다. 델미아 퀸틱 솔루션은 독일에 위치한 BMW의 모든 공장에 적용될 예정이며, 앞으로 BMW eDrive 생산에 계속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쏘시스템의 자동차 및 모빌리티 산업 부문 로렌스 몬타나리(Laurence Montanari) 부사장은 "전기 자동차에 대한 고객 수요는 빠르게 증가하며 OEM 업체들은 이 새로운 시장에 최적화된 대응이 불가피하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특정된 요소 부품을 적시에 생산하는 것은 중요하다. 누락된 부품은 자동차 판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공급망의 민첩성과 효율성을 향상시켜 많은 양의 관련 데이터를 관리하면 모든 이해 관계자가 연결된 새로운 생산 계획 방식으로 공급 부족의 위험을 감소시킨다"고 말했다.  

 

또한, "BMW는 다쏘시스템과의 협업으로 효율적인 의사 결정과 생산성 강화, 비즈니스의 우선순위를 반영하는 정확한 핵심 성과 지표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