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기획특집

배너

[전기차 시장 살펴보기Ⅰ] 전기차 만드는 국내 자동차 업체 하반기 전망은?

현대자동차그룹, 쌍용자동차, 한국GM 등 하반기 전망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상반기 호조세를 보이던 수입 전기차 판매량이 하반기 들어 20% 이상 줄었다. 재고 소진과 신차 출시 대기가 원인이다. 와중에 국산 전기차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했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과 기아 ‘EV6’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테슬라를 제외한 수입 전기차는 지난 7월 한 달 동안 494대가 팔렸다. 전년 동월 대비 22.8% 줄어든 수치다.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64.3% 증가한 1만1629대를 판매한 테슬라도 재고물량 부족으로 7월 한 달 22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반면 국내 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상승곡선을 이어갔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경우, 7월 판매량이 6607대(현대차 4889대+기아 1718대)로 전년 동월 대비 227.6% 급증했다. 1~7월 누적 판매량도 3만1153대(현대차 2만572대+기아 1만581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9.0%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은 상반기의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과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모델 ‘EV6’를 출시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7월 첫 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출시했다. 제네시스의 첫 번째 대형 전동화 세단이다.

 

사륜 구동 모델 G80은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하는 수준이다. 

 

 

G80은 87.2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27km를 주행하고 350kW급 급속 충전기로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한다.

 

아울러 차량에는 차량 외부로 220V의 일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과 태양광으로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가 적용됐다. V2L 기능은 최대 3.6kW의 소비전력을 제공하고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기아는 이달 전용전기차 EV 시리즈 첫 모델 EV6를 출시했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차 및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동안 총 3만 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했다.

 

기아는 EV6의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EV6 롱 레인지모델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475km다.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58.0kWh 배터리가 장착돼 370km의 최대 주행거리를 인증 받았다.

 

EV6는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배터리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할 경우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진단 시스템도 탑재했다. 

 

상반기 고전한 한국GM, 회심의 ‘볼트 EUV’

 

 

한국GM은 올해 7월까지 총 17만3998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내수 3만8046대, 수출 13만5952대로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내수는 20.9%, 수출은 10.9% 감소했다. 경쟁업체들이 국내 판매 위축에도 불구하고 수출 부문에서는 비교적 선방한 반면, 한국GM은 수출 부문에서도 고전했다.

 

코로나19 여파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등 악재로 어려운 상반기를 보낸 한국GM은 쉐보레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 모델 ‘볼트 EUV’와 2022년형 ‘볼트 EV’의 출시 계획을 알리며 반전의 신호탄을 쐈다. 


한국GM에 따르면, 하반기 출시될 볼트 EUV와 볼트 EV는 288개의 리튬이온배터리셀로 구성된 LG에너지솔루션의 66kWh 대용량 배터리 패키지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볼트 EUV 403km, 볼트 EV 414km에 급속충전 시 1시간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차량 모두 150kW급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최고출력 204PS, 최대토크 36.7kg.m의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업계에서는 이번에 출시되는 한국GM의 전기차 모델이 실질적인 판매 효과보다 이미지 제고와 같은 부차적인 효과가 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친환경 규제에 맞춤형 모델을 선보임으로써 향후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는 효과도 노려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볼트 EUV와 신형 볼트 EV의 출시를 알리며 “2025년까지 뛰어난 성능을 갖춘 30개 차종의 다양한 전기 모델을 선보이겠다는 GM의 목표가 이 두 제품의 출시를 시작으로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미국 바이든 정부도 친환경차에 대한 강력한 정책을 공개하고 있다”며, “볼트 EUV는 강하게 드라이브가 걸리고 있는 친환경차 정책과 맞물려 나온 첫 버전이어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쉐보레 볼트 EUV와 볼트 EV는 18일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쌍용차, 첫 전기차 모델 ‘e-모션’ 그리고 인수 전쟁

 


쌍용차의 첫 전기차 모델이 될 ‘e-모션’이 정부 보조금 자격을 획득하면서 차량의 배터리 용량과 주행 거리가 세간에 처음 공개됐다. e-모션의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307km로 경쟁사 전기차 모델들의 주행거리에 비해 짧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5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29km, 기아의 EV6는 475km, 테슬라의 모델Y는 511km다. 


짧은 주행거리는 차량 가격과 대용량 배터리 탑재에 따른 무게 밸런싱 등을 고려한 상품 전략으로 분석된다. 쌍용차는 대신 넓은 차량 내부 공간을 확보하는 데 집중했다. 준중형 SUV 코란도를 기반으로 패밀리카에 버금가는 내부 공간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된다. 경쟁 차종으로 꼽히는 볼트 EV와 조에, 기아 니로, 현대차 코나 등이 소형급을 채택, 효율성을 강조한 것과 대조적이다. 


쌍용차는 e-모션의 판매 가격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경쟁사보다 적은 배터리 용량 등을 고려해 5000만 원 초·중반의 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e-모션 국내 출고일은 빠르면 올해 4분기가 될 전망이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생산이 제한적이기에 우선 유럽 수출 물량부터 생산하고 이후 물량을 국내 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기업회생 절차가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 인수전은 양강 구도로, 삼라마이다스(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를 필두로 한 3자 연합이 그 주인공이다. 관건은 1조 원에 달하는 인수 자금 조달 능력이다. 지난 8월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면서 쌍용차 유력 인수 후보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매출 898억 원, 영업이익 28억 원을 기록한 중소기업 에디슨모터스는 당초 1조 원의 인수 자금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됐지만, 사모펀드 운용사 KCGI, 키스톤PE와 3자 연합을 꾸리고 4000억 원 안팎의 투자를 받기로 하면서 자금력에 대한 세간의 우려를 일부 해소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쌍용차를 간판으로 연 600만~1000만 대를 판매해 테슬라·폭스바겐·도요타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다른 유력 후보인 SM그룹은 올해 기준 자산규모 10조4500억 원의 재계 38위 기업집단으로, 건설과 제조, 해운, 미디어·서비스, 레저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1조 원의 인수 자금을 외부 수혈 없이 자체 조달할 수 있는 막강한 자금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쌍용차가 법정관리에 돌입하기 전 자금을 마련하지 못해 협상을 포기한 미국 HAAH오토모티브도 새 법인 카디널 원 모터스를 출범하고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자금력에서 에디슨모터스와 SM그룹에 밀린다는 평가다.

 

하반기 국내 기업 전망

 


현대차그룹은 E-GMP 플랫폼을 활용한 전용 전기차의 내년 생산능력 목표를 올해의 두 배 수준인 30만 대로 상향했다. 현대차그룹이 E-GMP 전기차의 다소 급한 증산을 결정한 것은 아이오닉 5와 EV6가 계약 개시와 동시에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두 차종은 올해 예약 개시와 동시에 수요가 공급을 초과했다. 아이오닉 5는 2분기 말을 기준으로 국내에서만 4만대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연초 목표인 2만7000대를 초과 달성했다. 


EV6 역시 예약 첫날에만 기아 승용 모델 역대 최대치인 2만1016대를 넘어서며 예약 기간에만 3만 대가 넘는 계약을 달성했다. 그러나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영향으로 생산이 지연되면서 실제 출고량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하반기부터 생산 안정화를 바탕으로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2분기 경영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현재 3만 대의 아이오닉5 미출고 물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하반기 부품 수급 이슈 해소에 따른 생산 안정화로 판매가 가속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유럽 등 핵심 시장의 전기차 판매 성장세와 환경 규제 강화로 E-GMP 전기차의 현지 생산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E-GMP 전기차 생산 목표 상향으로 배터리 업계의 수혜도 예상된다. 현재 생산되고 있는 아이오닉 5와 EV6 중심의 E-GMP 전기차 1차분 배터리 공급사는 SK이노베이션이다. 내년 생산할 아이오닉 6 등 2차분 사업 배터리 공급사로는 LG에너지솔루션과 중국 CATL가 선정됐다. 앞으로 나올 신차 물량을 맡을 3차분 공급사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상반기 볼트 EV의 판매가 저조했던 한국GM은 전기 SUV로 하반기 점유율을 늘리겠다는 목표다. 한국GM은 최근 SUV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전기차 시장에서도 SUV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주력 모델인 XM3를 이을 미래차로 친환경차를 낙점했다.

 

르노그룹은 중국 지리홀딩그룹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하면서 르노삼성차와 ‘링크앤코(지리차·볼보차 합작사)’가 친환경차를 공동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르노삼성차는 링크앤코와 공동 개발을 통해 한국 고객 취향에 맞는 친환경차를 독자 개발, 국내에 판매할 예정이다. 


쌍용차는 하반기 ‘코란도 e-모션’을 유럽에 우선 출시하고, 이어 국내에서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중형 전기 SUV와 전기차 픽업 모델 등 친환경차 라인업 다양화에 나선다. 쌍용차는 인수 절차를 진행하면서 전기차 생산 업체로의 전환을 위해 새 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쌍용차는 42년간 사용했던 평택 공장 부지를 매각하기 위해 평택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