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이노그리드-글로벌건설이엔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개발 맞손

ICT기술을 융합해 AI멀티클라우드기반 C-ITS인프라 구축, 도시계획시설 등 공동개발 및 사업 진행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이노그리드는 AI 클라우드 인프라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결합, ICT융합기술을 통해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사업 확장을 위해 글로벌건설이엔지와 전략적 사업제휴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5G망 구축확대, 정부의 자율주행 관련 기본계획 마련 등으로 도시교통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ICT 융합 분야에 교통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5G, 지능형교통시스템,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등 차세대 교통시스템은 ICT기술의 상호 융합이 안 되면 실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양사는 이번 사업제휴를 추진하게 됐다.

 

자율주행차만으로 자율주행(레벨4)실현이 어려운 것처럼 교통서비스는 단순 도로만이 아닌 다양한 교통서비스가 필요하다. 교통서비스는 항공, 해양, 철도 등의 모든 요소에 적용되며, 기반기술의 중요성과 국산화 요소가 중요하다. 이에 양사는 각 사의 전문 분야를 결합해 차세대 지능형 교통정보시스템 개발을 진행한다.

 

이노그리드의 AI클라우드 기반 멀티클라우드, 엣지클라우드기술과 글로벌건설이엔지의 도시계획시설, 교통영향평가, 엔지니어링서비스를 결합, ICT 융합 협력체계를 구축해 각종 도시, 교통 재난대응체계를 마련한다. 또한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가 통신할 수 있는 V2X(차량사물통신)를 활용해 운전자에게 주변 도로와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교통체계의 안전성과 이동성, 효율성을 높여 한국판 뉴딜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이며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꼭 필요한 기반기술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건설이엔지와 이노그리드의 디지털트윈((digital twin) 파트너사 AKT공간정보와 지리정보시스템(GIS,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클라우드기반 고정밀위치기반 Iot서비스 개발, 클로버스튜디오와 드론관제플랫폼개발 ’MaaS’(Mobility as a service) 등 함께 사업을 추진한다.

 

김명진 대표이사는 “C2-ITS를 통해 대중교통을 좀 더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해 각종 교통사고 방지 및 사고발생 시 신속한 상황 파악과 후속 조치로 인명과 재산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글로벌건설이엔지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기술개발 및 고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