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신영수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대한상의 물류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위촉

URL복사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지난 4일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물류의 도전과 기회’를 주제로 소공동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49차 대한상의 물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이용호 ㈜LX판토스 대표이사, 강병구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 이준환 ㈜케이씨티시 부회장, 심충식 ㈜선광 부회장, 심재선 공성운수㈜ 대표이사, 이상근 삼영물류㈜ 대표이사 등 주요 물류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큰 관심 속에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의 확대에 따른 물류비즈니스의 기회 창출 요인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와 함께 신영수 CJ대한통운㈜ 대표이사를 신임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신영수 신임위원장은 “지금과 같은 중요한 시기에 물류산업을 대표하는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대한민국 물류산업을 위해 일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정부에서 추진하는 물류산업 관련 지원정책에 업계의 목소리가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상공회의소 및 물류위원회 위원 여러분과 활발히 소통하고 우리 물류업의 발전과 성장을 위해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의 확대, 알테쉬로 대표되는 C-커머스의 국내시장 진출 등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은 물류업계에도 또 다른 도전과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물류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의 변화, AI, 로봇 등 신기술의 발전 등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