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한국태양광산업협회, 박종환 제6대 신임 협회장 취임

URL복사

 

HD현대에너지솔루션 대표로 적임자 판단

“정부 정책 변화 발맞춰 태양광 업계 발전 위해 노력할 것”

 

한국태양광산업협회(이하 협회) 제6대 신임 협회장에 박종환 HD현대에너지솔루션 대표가 취임했다.

 

최근 정부가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달성을 위해서 태양광 시장 확대에 주도적으로 나섬에 따라 협회도 박 신임대표를 협회장으로 선임, 본격적인 체제 개편에 나섰다. 지난달 25일, 협회 총회를 통해 선임된 박종환 신임 회장은 지난 앞으로 3년 동안 협회를 이끌게 된다.

 

협회 측은 박 신임 회장이 협회 회장을 맡게 된 것이 정부의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5월 16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재생에너지 발전·제조 주요 기업들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공급망 강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전략 발표는 전력계통과 국민비용 부담 증가 등 그동안 문제가 된 태양광 산업을 정부가 질서 있게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정부는 이런 재생에너지 정책 전환과 함께 재생에너지의 중심인 태양광 업계를 이끌 새 선장이 필요했다. 이런 배경과 함께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 변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국내 태양광 셀, 모듈 생산기업인 HD현대에너지솔루션의 박종환 대표가 협회를 이끌 적임자라는 것이 협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박종환 신임 회장은 “기후위기 에너지 대격변기를 맞아 그린에너지의 중심인 태양광 산업도 전환기를 맞았다”며 “정부 정책의 변화로 재생에너지 시장 생태계가 복원됨에 따라 태양광 업계가 이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협회는 새로 취임한 박종환 회장 체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청와대 홍보수석실 행정관을 지낸 홍보전문가 이상곤 상근부회장을 새로 선임했다. 이상곤 상근부회장은 향후 박종환 회장 체제에서 태양광 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협회 사무국을 지휘해 협회장과 협회 회원사를 지원하는 업무를 하게 된다.

 

협회는 박종환 신임 회장 체제 첫 행사로 7월 4일 산업부와 함께 ‘태양광 산업 정책 현안 관련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부 관련 부서와 함께 진행된 간담회에는 협회 관계자와 함께 한국에너지공단, 그리고 국내 태양광 셀, 모듈 제조기업 핵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정부 정책 전환에 따른 업계 현황과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태양광 산업 정책 수립을 통한 제조업 부흥과 수출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앞서 박종환 협회장은 지난 7월 1일, 한국에너지공단 주요 관계자와 가진 간담회에서 고효율 고출력 모듈에 대한 금융지원기준 변경과 REC 가중치 세부기준 마련, 하반기 고정가격입찰 공고 시 현물시장과 차별화한 탄소등급 모듈로의 시장조성 필요성 등을 설명했다.

 

또 경매제도 전환 시에는 공히 태양광 제조업 부흥을 추진하고 있는 EU의 태양광 헌장 등에 비추어 비가격 요소를 반드시 반영해야 하며, 제조업, 유통업, O&M(유지보수관리) 등 신재생 사업 분야에 대한 업역 설정 및 업역별 참가자격, 기준 수립 필요성, 태양광 발전 리파워링 기준 마련 등 근본적인 제도적 기반 마련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협회와 한국에너지공단은 향후 태양광 보급정책 및 제도개선을 위해 수시로 업무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