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전고체전지 시대 ‘성큼’...솔리비스, 고체전해질 공장 착공

URL복사
[#강추 웨비나] 제조 산업을 위한 클라우드 활용 웨비나 시리즈 Autodesk 올인원 제조솔루션 Fusion 활용하기 - 1편: Fusion 소개 및 모델링 활용하기 (7/10)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고체전해질을 양산할 대규모 생산공장이 연내 완공을 목표로 착공됨에 따라 이차전지 판도를 뒤바꿔놓을 ‘꿈의 전고체전지’ 상용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솔리비스는 24일 강원도 횡성군 우천일반산업단지에서 정부 및 업계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고체배터리 핵심소재 대량생산을 위한 ‘솔리비스 고체전해질 횡성 제1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신동욱 솔리비스 대표와 김명기 횡성군수, 김영숙 횡성군의회의장, 남진우 강원특별자치도 산업국장, 임광식 횡성군 투자유치과장, 임유미 횡성군 경제정책과장, 정문식 우천일반산단 운영협의회장, 정현철 한양대학교 부총장, 이우일 유니드 사장, 이상태 네패스이앤씨 대표 등 내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솔리비스는 공장 설립 1단계로 총 152억 원을 투입해 올해안에 공장동, 창고동, 사무동 등 공장건물 3개동 건설에 나선다. 준공되면 연간 40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날 착공한 ‘양산 1공장’은 2251평(7,444㎡) 크기의 고체전해질 제조공장으로, 솔리비스가 20여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개발한 최첨단 고체전해질 생산공정 ‘3세대 습식합성 양산플랫폼’이 적용됐다.

 

김명기 횡성군수는 “이 곳 횡성에서 차세대 이차전지의 초석이 될 고체전해질을 생산하는 것은 큰 의미를 가지며, 솔리비스가 글로벌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횡성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비스 고체전해질은 자체개발한 습식합성공정을 적용해 현재까지 알려진 학술연구와 시험을 통틀어 가장 높은 이온전도도를 보이고 있으며, 무엇보다 제품의 입도 사이즈 및 분포 등을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신동욱 솔리비스 대표는 “이번 횡성 제1공장은 솔리비스가 한 단계 더 도약해 고체전해질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선두가 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올해 말 횡성 제1공장이 완공되면 전고체 배터리 양산을 준비하고 있는 고객들의 니즈를 맞출 수 있어 전고체 배터리 시장의 개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