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LG엔솔, 업무 전반에 생성형 AI 도입…고객 요구 분석 및 업무효율·생산성 향상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LG에너지솔루션은 고객 요구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자 업무 전반에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가장 먼저 도입한 '유튜브 트렌드 리포트'는 AI가 유튜브 영상 분석을 거쳐 배터리 관련 분야의 최신 트렌드 내용을 정리해 임직원에게 이메일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전기차'(EV), 'EV정책' 등 핵심 키워드별로 최신 유튜브 영상의 주요 내용이 요약되고 관련 영상 정보가 첨부되며, 상세한 내용을 알고 싶은 부분을 클릭하면 추가 내용과 댓글까지 확인할 수 있다.


시장 트렌드를 신속히 파악해야 하는 마케팅 부서부터 원자재 관련 부서까지 직원 수백여명이 트렌드 리포트 이메일을 받고 있으며, 도입 초기부터 메탈 등 주요 원재료 공급망 관리에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LG에너지솔루션은 전했다.


생성형 AI의 대표 기술인 대화형 챗봇도 활용 단계에 들어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채용된 신입·경력사원을 대상으로 AI가 인적자원 관리(HR) 제도에 대해 답해주는 파일럿 시스템을 오픈했다. AI가 사전에 회사의 HR 제도를 학습한 뒤 "올해 권장 휴무일은 언제인가", "휴가 신청은 어디서 하나" 등 질문에 챗봇으로 실시간 답변하는 방식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업무 전반에 AI 기술을 도입하는 'AI 통합 플랫폼' 구축을 올해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플랫폼을 통해 ▲ 고객 및 협력사 계약 관리 ▲ 전사적 자원 관리(ERP) ▲ 소프트웨어 개발 ▲ 원자재 구매 ▲ 배터리 제작 등 전체 업무 분야에 AI를 접목해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일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디지털책임자(CDO) 이진규 전무는 "AI 기술력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이차전지 시장에서 고객사와 시장 동향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 및 분석하고 전략 리포트를 생성함으로써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을 내리는 등 디지털 전환을 가속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