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100억 원 자금 조달한 옵티코어 “통신 원천기술 개발 주력“

URL복사
[선착순 마감임박] 우리 기업에 꼭 필요한 AI를 활용해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는 방법은? AI융합 비즈니스 개발 컨퍼런스에서 확인하세요 (5/3, 코엑스3층 E홀1~4)

 

"경영 효율화 및 신규 투자 성과로 실적 개선 이룰 것"

 

옵티코어가 27일 AI 시대 통신 시장을 겨냥하며 1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상장 이후 첫 전환사채(CB) 발행으로 만기는 5년, 표면이자율은 0%, 만기이자율은 2%다. 전환가액은 1501원으로 전환 시 발행될 주식 수는 총 666만2225주다. 옵티코어는 표면이자율 0%, 리픽싱 요건 85% 등 발행사에 유리하게 조건을 설정했음에도 100억 원을 모집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금번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한 투자금은 시설 투자, 타법인 취득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사용 중인 평택 청북 공장의 임대기간이 만료될 예정으로 경영 효율화 및 활용 방안을 높이기 위해 신규 공장을 매입해 이전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및 양자암호 분야 등 회사의 통신 관련 원천기술과 시너지를 확보하기 위한 타법인취득자금 등 투자에도 활용하고 나머지는 데이터 센터향 제품의 연구개발 및 원재료 구매 등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최근 옵티코어는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공시를 통해 2023년 연결 기준으로 매출액 26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객사의 5G 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통신부문 매출액이 감소했지만, 신규 진출한 자동화 사업부문의 실적이 반영되면서 전체 매출액이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회사에서 보유한 재고자산에 대한 보수적 회계처리를 반영해 충당 설정금액과 환율 상승에 따른 원재료 비용이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적자가 확대됐으나, 당기순이익은 2022년에 발생한 전환상환우선주의 평가에 따른 파생상품 평가손실, 스팩 상장으로 인한 합병비용의 역기저효과로 전년 대비 적자폭이 감소했다. 

 

옵티코어 관계자는 “최근 AI 확대에 힘입어 트래픽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28GHz 주파수 경매를 통해 제4이동통신사가 선정됐고 국내 주파수 할당 공고도 예정돼 있어 산업 환경이 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회사는 조달된 자금을 활용해 경영 효율화 활동을 지속하고, 신규 투자에서도 성과를 창출해 올해에는 대폭적인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