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이스라엘, 하마스와의 전쟁서 AI 활용한 무기체계 선보여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전쟁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사용한 무기체계를 투입했다고 AFP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한 고위 국방 당국자는 이스라엘군이 AI 기술을 하마스 무인기(드론) 격퇴, 방대한 가자지구 터널망 지도 작성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AFP에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우선 하마스가 다수의 드론을 동원해 폭발물 공격을 가하자 이스라엘 스타트업 '스마트 슈터'가 개발한 AI 광학 조준기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소총, 기관총 등에 부착해 사용하는 이 기기는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드론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포착, 사격하도록 도와준다. 이 당국자는 스마트 슈터의 AI 조준기가 "우리 병사들이 드론을 요격하는 것을 도와준다"면서 일반 병사는 물론 눈이 잘 안 보이는 병사도 스나이퍼로 만들어준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 드론에 대응하기 위해 아군 드론이 그물을 이용해 상대방 드론을 잡아내는 시스템, 일명 '앵그리 버드'도 사용하고 있다. 또한, 가자지구의 하마스 공략에 필수적인 하마스 지하 터널망 지도 작성에도 AI 기술을 쓰고 있다. 

 

최근 미국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 연구에 따르면 '가자 메트로'로 불리는 이 지하 터널은 1300개에 달하며 길이는 총 500㎞에 이를 정도로 방대하다. 이 지하 터널의 지도를 사람이 직접 만들려면 곳곳에 숨어 있는 하마스 병력이나 부비트랩 때문에 상당한 인명 피해가 불가피하다.

 

이스라엘군이 터널 지도를 만들기 위해 AI 기술로 운용 가능한 드론으로 눈을 돌린 것도 이 때문이다. 이스라엘 스타트업 '로보티칸'이 개발한 이 드론은 통신이 닿는 한 최대한 멀리까지 터널 안으로 들어가서 터널 지형을 파악한다. 이번 전쟁 이전에는 이런 드론은 촬영한 이미지를 지상으로 전송하는 통신 문제 때문에 지하에서 운용할 수 없었으나, 이제 AI 기술의 도움을 받아 지하에서도 운용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이스라엘의 정보기술(IT) 기업 인큐베이터인 '스타트업 네이션 센트럴'의 아비 하순 대표는 이번 전쟁을 계기로 전장과 병원 등지에서 이전에 쓰이지 않은 기술이 쓰이고 있다면서 "통상 가자지구 전쟁은 위협을 제기하지만, 새로운 기술을 실전에서 시험할 기회가 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쟁으로 첨단 방위기술 산업에서 이스라엘의 선도적 위치가 한층 굳어졌다고 AFP는 평가했다. 앞서 지난달 미군도 스마트 슈터의 AI 조준기를 사용해 드론을 격추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하지만, 이처럼 AI 기술이 무기에 본격 도입되면서 AI의 무기화에 따른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무기체계의 AI와 자동화" 등 새로운 군사 기술이 "심각한 도전과 우려"를 제기한다는 내용의 유엔 결의안을 세계 150여개국이 지지한 바 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