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작년 전기차 인도량 전년비 33% 성장…수요 둔화 지속 전망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전기차 수요감소가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속에서 작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33.4%의 성장률로 마무리된 가운데, 2024년에도 전기차 수요 둔화에 관련된 불확실한 요소들이 여전히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SNE리서치는 작년 글로벌 전기차 인도량을 발표하며 이같이 전망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한해 동안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총 대수는 약 1406.1만 대로 전년 대비 약33.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1~12월 주요 그룹별 전기차 판매 대수를 살펴보면 중국 전기차 선두 기업 BYD는 전년 동기 대비 58.3% 성장률을 기록하며 글로벌 1위 자리를 이어갔다. BYD는 Song, Yuan Plus(Atto3), Dolphin, Qin 등 다양한 BEV, PHEV라인업으로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테슬라는 전년 동기 대비 37.7%의 성장률로 180만 대 이상을 고객에게 인도하며 2023년을 마무리했다. 테슬라는 주력 차종인 모델 3/Y의 판매량이 호조를 나타냈으며 특히 모델 Y는 전년 대비 60.8% 성장률로 120만대 이상 판매되며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3위에 오른 폭스바겐 그룹은 ID시리즈와 아우디 Q4, Q8 E-Tron, 스코다 ENYAQ 모델을 중심으로 약 99만 대를 고객에게 인도하며 20.7%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아이오닉 5/6, EV6, Niro, Kona를 주력으로 56만 대 이상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4%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2023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신기록을 달성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글로벌 인지도를 제고하고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친환경차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도 EV3, 4, 5 등 적극적인 신차 출시로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59.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한 중국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자리를 견고히 유지했다. 현재 중국의 성장세는 배터리 공급과 전기차 제조를 함께하는 수직통합적 구조의 BYD가 견인하고 있다. 최적화된 사업 구조를 통한 높은 수익성울 확보하고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며 신에너지차에 집중한 BYD의 올해 중국 내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841.3만 대 중 약 277.1만 대로 3대 중 1대 꼴로 판매됐다.

 

2022년 말 중국을 비롯한 전기차 시장의 주요 국가들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 폐지 혹은 축소와 고금리 여파로 인해 전기차 수요감소가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속에서도 2023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견조한 수요를 나타내며 33.4%의 성장률로 마무리됐다.

 

SNE리서치는 “2024년에도 전기차 수요 둔화에 관련된 불확실한 요소들이 여전히 이어질 전망”이라며 “얼리어답터들의 초기 구매 수요 완결로 더욱 합리적인 가격과 성능을 고려하는 소비자층이 공략 대상으로 부상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만 해도 전기차 출고 대기가 1개월인 반면 하이브리드차는 최장 20개월이라는 점에서 전기차 수요 둔화가 빨라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연비규제와 보조금 정책은 점점 까다로워지고 충전 인프라는 미비한 가운데, 향후 성능보다는 가격 중심의 트렌드가 유지되는 동안 다양한 중저가형 전기차 라인업 확대가 필요해 보인다”고 제언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