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현대차그룹, 1~3분기 유럽서 85만965대 팔아...전기차는 11만3903대

URL복사

 

스포티지·투싼·씨드·코나 등 판매고 활약...유럽 점유율 8.8% 달성

니로 EV·EV6·코나 일렉트릭·아이오닉5 등은 전기차 부문서 전년 대비 판매 3.9%↑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는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그룹)이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총 85만965대의 완성차 판매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3.5% 늘어난 수치다.

 

여기서 기아차는 44만7879대를 판매고를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1% 늘어난 점이 주목 포인트로 평가받는다. 현대차는 지난해 동기 대비 1.8% 증가한 40만3086대가 팔렸다.

 

현대차그룹의 유럽 시장 내 판매 점유율은 8.8%로, 작년 동기 대비 1.1% 하락했는데, 현대차가 4.2%로 0.6%가 떨어졌고, 기아 4.6%로 0.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기차는 총 11만3903대가 팔려나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9% 증가한 판매치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내연기관이 스포티지 11만9141대, 투싼 10만379대, 씨드 9만9971대, 코나 6만3069대 순으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전기차는 니로 EV 3만168대, EV6 2만9026대, 코나 일렉트릭 2만5606대, 아이오닉5 1만9162대, 아이오닉6 8221대가 유럽 시장 고객의 선택을 받았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