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차·기아, 美시장 점유율 10.6%...GM·도요타·포드 이어 4위

URL복사

 

코로나 엔데믹 영향으로 자동차 생산과 수요가 회복기에 접어든 가운데 올해 상반기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시장 점유율이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30일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올해 상반기(1∼6월)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10.6%로 전년 같은 기간(10.3%)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를 포함해 5.5%, 기아는 5.1%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기준 점유율이 10.6%로 처음 두 자릿수에 오른 만큼 하반기까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에도 연간 10%대 점유율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올 상반기 점유율 1위는 제너럴모터스(16.7%)였고, 도요타(13.5%), 포드(13.0%)가 뒤를 이었다. 현대차·기아는 스텔란티스(10.5%)를 제치고 4위를 차지했다. 작년 상반기에는 스텔란티스가 4위, 현대차·기아가 5위였으나, 올해에는 순위가 바뀌었다.

 

올해 상반기 GM의 점유율은 전년(15.9%)보다 소폭 상승했으나, 도요타는 15.3%에서 1.8%포인트, 포드는 13.3%에서 0.3%포인트, 스텔란티스는 12.0%에서 1.5%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 전체 판매량은 82만180대로 전년 동기(70만2875대)보다 16.7% 늘었다. 미국 시장 전체 판매량 증가율(12.9%)을 웃도는 수치다.

 

차종별로는 현대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투싼이 10만591대로 상반기 10만대를 넘어서는 실적을 보였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불리한 가격 경쟁 상황에서도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보다 11.4% 증가한 3만8057대를 기록했다.

 

GM은 같은 기간 108만7615대에서 128만8282대로 18.5% 늘었고, 2위인 도요타는 104만5697대에서 103만8520대로 0.7% 감소했다. 포드는 90만9732대에서 99만9766대로 9.9% 증가했으나, 스텔란티스는 81만7568대에서 80만6575대로 1.3% 줄었다.

 

전기차만 생산하는 테슬라는 가격 인하 정책의 영향으로 올 상반기 판매량(34만3000대)이 전년 동기(22만8700대) 대비 50% 늘었다. 시장 점유율도 3.3%에서 4.4%로 1.1%포인트 높아졌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