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SKIET∙WCP’ 국내 분리막 업체, 연 17%↑전망…2030년 100억 달러 넘나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한국 이차전지 분리막 기업인 SKIET와 WCP가 글로벌 분리막 시장을 주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일 SNE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K-배터리 제조사 3사의 금액 기준 분리막 수요가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17%씩 성장해 100억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이와 더불어 해외 배터리 제조사로부터 분리막 수주를 추가로 받을 가능성이 높아 국내 분리막 기업인 SKIET와 WCP의 성장세가 매우 가파를 것으로 보인다.

 

분리막은 리튬이온배터리의 4대 소재 중 하나로, 높은 진입장벽을 가진 소재다. 분리막은 2차전지 폭발 방지를 위한 소재로써 안전성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 때문에 특히 EV용으로는 장기간의 까다로운 승인절차를 거쳐야 한다.

 

분리막 공급업체 변경을 위해서는 완성차 업체의 승인까지 최소 4년여의 기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이미 시장에 진입한 업체들은 안정적인 매출을 창출할 수 있다.

 

아울러 양극재나 음극재, 전해액과 달리 주요원료가 석유화학 범용 수지인 폴리에틸렌(PE) 또는 폴리프로필렌(PP)으로 원료 가격 변동에 민감하지 않다. 오히려 세라믹, 알루미나 등의 코팅을 통해 원재료 대비 높은 부가가치 및 수익성을 창출할 수 있다.

 

이처럼 진입장벽이 높은 산업 특성 때문에 배터리 제조사도 주요 분리막 공급처를 선정해 안정적인 분리막 수급을 꾀하고 있다.

 

삼성SDI의 경우 WCP에서 주로 분리막을 공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본의 도레이와 긴밀한 관계를 가지고 있으며 소형 분야에서는 WCP가 분리막을 공급한다. SK온의 경우 주로 같은 SK이노베이션의 계열사인 SKIET로부터 분리막을 공급받는다.

 

높은 진입장벽으로 인해 신규 분리막 제조사가 나오기 힘든 상황에서 배터리 제조사들의 한국 분리막 기업들에 대한 의존도는 빠르게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하면서 미국의 인플레이션방지법(IRA), 유럽의 핵심광물법(CRMA)의 역내 생산 기준에 맞춰 북미와 유럽 진출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SKIET와 WCP는 계속해서 증설 요청을 받고 있다.

 

해외 배터리 제조사들도 해외 진출이 가능한 국내 분리막 기업이 유일한 대안이 되고 있다. 국내 주요 분리막 업체인 SKIET와 WCP는 각각 유럽 폴란드와 헝가리에 분리막 생산 라인을 가동하거나 구축하는 중이며 올해 안으로 북미 진출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