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대구시,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시험평가센터 구축에 175억 투입

URL복사
[#강추 웨비나] 자동화 공정 최적화를 위한 유니버설로봇의 최신 기술 소개합니다...유니버설로봇과 모바일매니퓰레이 (6/18)


대구 달성2차산단에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시험평가센터'가 들어선다.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3년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전기 모빌리티 융합 사용 후 배터리 시험평가센터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센터는 달성군 구지면 달성2차산단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에 구축되며 이번 달부터 2025년 말까지 3년간 국비 75억원, 시비 99억원, 민간 1억원 등 총 175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에는 대구기계부품연구원(DMI) 주관으로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한국전지산업협회(KBIA)가 참여한다.


전기차 배터리는 성능의 80% 이하로 저하되면 급가속 등이 필요한 전기차 배터리로는 사용이 부적합하나 다른 분야의 에너지저장장치(EES) 등으로는 사용할 수 있다.


국내 연간 폐배터리 발생량은 2023년 2,355개, 2025년 8,321개, 2027년 2만9,508개, 2029년 7만8,981개로 급속한 증가가 예상돼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관련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의 전기차 보급 현황은 2017년 2,127대, 2018년 4,563대, 2019년 4,656대, 2020년 1,748대, 2021년 4,384대, 2022년 8,507대로 총 2만6천251대다. 같은 기간 반납된 폐배터리는 총 121개에 불과하다.


시는 전기차 보급 선도도시로서 향후 지역에서 다량의 전기차 폐배터리가 배출되기 전에 '전기차 사용 후 시험평가센터'를 구축해 지역의 강점 산업인 농기계·모빌리티·로봇 산업 등과 융합을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등 사용 후 배터리를 이용한 신산업 모델을 적극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지역의 경쟁력 있는 이차전지 소·부·장 기업과 사용 후 배터리 활용 기업을 육성·지원하고, 경북의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기업 등과 협력을 통한 대구·경북 그린 배터리 산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