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기획특집

배너

[InnoVEX 2023] 글로벌 스타트업 틈바구니 속 기술력 뽐낸 한국 기업들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이노벡스 2023,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난강 전람관서 개최

딥엑스, 니어스랩, 엑세스랩, HME스퀘어 등 국내 기업, 차별화된 기술력 뽐내

 

대만에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전문 전시회 이노벡스 2023(InnoVEX 2023)에서 한국 기업들이 기술력을 뽐냈다.

 

이노벡스 2023은 아시아 최대 규모 ICT 박람회 ‘대만국제컴퓨터전시회(COMPUTEX 2023)’와 함께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난강 전람관에서 열리는 스타트업 전문 전시회로, 22개국에서 온 400여 개 스타트업이 참가, 5G, IoT, AI, 스마트 디바이스 등 분야의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국제 투자자들의 심사를 거쳐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 상금을 수여하는 올해 이노벡스 피치 콘테스트에선 한국 기업 두 곳이 탑 10에 이름을 올렸다. 그중 하나인 딥엑스는 AI 기반 시스템 반도체 팹리스로 SoC(System on Chip, 시스템온칩)를 만드는 회사다. 딥엑스는 현장의 부스에서 4개 종류의 각기 다른 AI 칩을 선보였다.

 

 

 

딥엑스는 관계자는 “이제는 데이터 센터가 아닌 엣지 마켓(Edge Market)의 배터리 기반 디바이스들도 똑똑해져야 한다”며, “디바이스가 똑똑해지는 데 핵심이 되는 게 바로 데이터 칩”이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시장이 생각보다 파편화되어 있는데, 파편된 시장에서는 고객이 원하는 컴퓨팅 파워가 각각 다르다”며 “다양한 시장을 커버할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하기 위해 4가지 AI 칩 종류를 전시했다”고 밝혔다.

 

실리콘벨리에서 열린 임베디드 비전 서밋 2023에 참여했다가 곧바로 대만으로 왔다는 딥엑스 관계자는 “현대자동차, 포스코DX, 오랑주 S.A 등 글로벌 기업들과 다양한 AI 관련 제품 및 시스템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TOP10에 선정된 또 다른 한국 스타트업 니어스랩(NEARTHLAB)은 자율 비행 드론 솔루션 전문 회사로 현재 풍력 발전기 점검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풍력 발전이 발전한 유럽에서 대부분의 매출이 나고 있고, 20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니어스랩에 따르면, 점검자가 발전기 앞에 서서 버튼 하나만 누르면 드론이 올라가서 블레이드(풍력 발전기의 날개 부분)의 이미지를 획득해 온다. 한 블레이드 마다 앞, 뒤, 위, 아래 네 면이 있는데 드론이 자동으로 왔다 갔다 하면서 점검을 한다.

 

관계자는 “예전에는 풍력 발전기 점검을 사람이 직접 올라가서 했기 때문에 하루에 한 기 정도만 점검을 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한 대의 풍력 발전기가 하루 종일 멈춰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기회 비용이 많이 낭비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드론을 쓰면 이미지를 획득하는 데만 15분이 걸리고, 하루에 최소 8기는 점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니어스랩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솔루션을 통해 일반 상업용 드론을 자율 비행 시켜 점검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니어스랩은 해당 솔루션으로 작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관계자는 “한 전문 파일럿이 아닌 사람들도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수시로 점검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파일럿이 직접 가기 힘든 곳이나 파일럿 고용 비용 지불이 어려운 곳 등에서 환영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대만 해상 풍력 발전기 점검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귀띔한 관계자는 일본과 대만에서 좀 더 사업을 확장하려고 한다며, “풍력 발전 외에도 올해부터 댐, 교량, 빌딩 등 다양한 인프라 구조물을 점검하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신사업을 개발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니어스랩은 대만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개러지플러스(GARAGE+)으로 이번 이노벡스 전시에 참여했다. 개러지플러스를 통해 전시에 참여한 또 다른 국내 기업 HME스퀘어는 비침습 혈당 측정기를 개발하는 회사다.

 

일반적으로 혈당을 측정할 때는 채혈을 하거나 바늘이 있는 연속혈당측정기(CGM)을 쓴다. HME스퀘어는 바늘을 사용하지 않고, 채혈을 하지 않는 비침습 방식으로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HME스퀘어 관계자는 “비슷한 제품들이 나와있지만, 측정 정확도가 낮아 의료기기로 사용을 못하고 있다”며, “HME스퀘어는 의료기기 수준의 정확도의 측정기 제품을 만든다”고 밝혔다. HME스퀘어는 해당 측정기를 두 가지 폼팩터로 개발했다. 포터블 타입과 웨어러블 타입. 웨어러블 타입은 주로 미국 시장을 타겟으로 하고 있고 포터블 타입은 한국 등 시장을 타겟으로 하고 있다.

 

 

또 하나의 국내 기업 엑세스랩은 컴퓨터 전문 회사다. 부품을 수입해서 박스를 조립하는 게 아니라 메인보드부터 전부 직접 설계해 만든다. 국내 기업이라는 자부심에 부스를 태극기 컨셉으로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꾸민 점이 눈에 띄었다.

 

엑세스랩의 부스에는 보라색의 예쁜 데이터 센터용 서버. 미니 컴퓨터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제품을 전부 직접 설계해서 만들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보라색 제품들을 전시했다는 설명이다. 엑세스랩 관계자는 “전시된 서버에 들어가는 칩은 인텔 칩이 아닌,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저전력 Arm 칩”이라고 설명했다.

 

Arm 칩은 초저전력 칩으로 2018년 아마존이 해당 칩을 서버로 만들어서 클라우드를 런칭하면서 주목받은 바 있다. 이후 아마존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오라클, 엔비디아 등이 전부 Arm 서버를 구축했다.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카카오나 SK브로드밴드 같은 기업들이 Arm 서버를 막 쓰기 시작하는 단계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클라우드 사용이 확대되면, Arm 기반 저전력 서버가 데이터 센터의 전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엑세스랩 관계자는 전시된 서버 박스를 가리키며 “이렇게 조그만 박스 하나에 768개의 코어가 들어갈 수 있다”며, “우리나라 기업용 전기 요금을 평균으로 계산해봤더니 5년을 써도 280만원 정도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실제로 전시 부스에서는 서버가 클라우드를 만들어주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돌리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팬 소리가 나지 않았다.

 

또한 관계자는 “인텔 서버의 경우 온도가 30도 이상만 넘어가면 다운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데이터 센터 전기 요금의 절반 가량이 에어컨 비용으로 나간다”며 “Arm 서버는 발열도 낮고 쓰는 전력도 적지만, 더 좋은 점은 에어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엑세스랩 관계자는 “대만은 인텔 칩 기반의 컴퓨터 서버는 훌륭하지만 Arm 기반의 서버나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전문성은 조금 떨어지는 편”이라며, “Arm 서버에 대한 기회가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엑세스랩은 컴퓨터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클라우드까지 연구, 개발하고 있다.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려면 서버를 원격 관리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 키트로 구성해 제공하고 있다.

 

한편, InnoVEX 2023과 함께 개최된 대만국제컴퓨터전시회는 엔비디아, Arm, 에이서, 에이수스, 델타, 기가바이트 등 IT 업체들이 최신 기술과 솔루션을 발표하는 글로벌 전시회로, 미국, 한국, 캐나다, 프랑스, 일본, 벨기에, 이탈리아 등 26개 국가와 지역의 1,0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올해 행사 컨퍼런스 키노트에는 엔비디아의 젠슨 황이 나와 2시간 여 강연을 진행하며 이목을 끌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