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LG AI연구원 “디자인 영감 자극하는 AI 개발 주력할 것”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사람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창의적인 활동 돕는 모델 개발할 것"

 

LG AI연구원이 세계 3대 패션 스쿨 중 하나인 파슨스 디자인스쿨과의 협력 방향을 공개했다. 

 

LG AI연구원의 이화영 상무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파슨스 캠퍼스에서 특파원과 만나 두 기관의 AI 협력 방향에 대해 "AI는 영감을 주고 사람이 디자인한다는 것이 저희 생각이다. 결국은 사람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달리'(DALL-E)나 구글의 '바드'처럼 사용자가 입력한 텍스트를 기반으로 그림을 그려주는 모델이 아니라 사람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창의적인 활동을 돕는 모델을 개발하겠다는 것이 LG와 파슨스의 목표다. 

 

지난해 9월 파슨스와 '크리에이티브 AI 리서치 파트너십'을 체결한 LG AI연구원의 권좌근 팀장은 LG의 디자인 창작 AI 플랫폼 '엑사원 아틀리에'가 "달리2와 동등한 수준"이라며 "최종 제품은 사람인 디자이너가 만들고, AI가 그들에게 어떤 감성과 영감을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LG AI연구원은 파슨스의 '디자인 싱킹 프로세스'를 엑사원 아틀리에에 녹여내는 방식으로 고도화한 새 플랫폼을 공동 개발 중이다.

 

이 플랫폼 프리뷰 버전은 올해 안에 파슨스 학생들이 시범 사용할 수 있다. 파슨스는 학생들이 플랫폼을 활용해 만든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상무는 "이 툴이 완성되면 파슨스 학생들이 교과 과정에서 써보면서 피드백해주고 그걸 받아서 (플랫폼을) 완성해가는 것이 우리의 협업"이라고 말했다.

 

LG와 파슨스가 이날 공개한 플랫폼에는 '플립'이라는 기능이 눈에 띄었다. LG는 다른 이용자가 만들어 올린 바닷가의 등대 이미지를 플립하면 유사한 느낌의 다른 디자인을 다양하게 생성, 디자이너의 영감을 계속 자극하는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AI 기술은 이미 디자인 현장에서 적용 중이다. 지난해 2월 박윤희 디자이너가 LG의 초거대 AI 엑사원과 협업해 만든 의상을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선보인 것은 물론 LG생활건강의 제품 디자인에도 AI와 디자이너의 협업이 이뤄지고 있다. 

 

임정기 파슨스 디자인전략학과 교수는 "LG와 파슨스는 챗GPT가 유명해지기 전부터 AI 기술이 크게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프로젝트를 해왔다"면서 "어떠한 기술도 제대로 융합되지 않으면 창의성을 오히려 없앨 수 있다. LG와 연구 협업을 하면서 새로운 분야와의 융합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