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기보, 탄소가치평가보증 5천억 이상 공급…“中企 탄소감축 지원”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온실가스 감축 효과 화폐가치로 환산해 보증금액에 반영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중소기업의 탄소 감축 경영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탄소가치평가보증 5000억원 이상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가치평가보증은 기후대응기금을 재원으로 하는 보증상품이다. 기보가 개발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적용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하고 이를 보증지원금액에 추가 반영해 탄소 감축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기보는 지난해 탄소가치평가보증을 처음 도입해 5007억원(연간목표 5000억원)을 공급했다.

 

기보는 온실가스 감축 성과와 연계된 보증결정시스템이 기업의 저탄소화 유도에 크게 기여함에 따라 올해도 5천억원 이상 공급을 목표로 탄소가치평가보증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지원대상은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 감축 기업(시설 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 감축 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 4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기보는 자금지원 과정에서 기업의 탄소배출 현황 등 데이터를 확보해 기업의 탄소 감축 방안 수립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연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탄소중립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탄소중립 혁신을 위해 관련 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