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美 물가둔화 호재에 코스피 0.9% 상승·환율 4.5원 하락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외국인·기관 투자자 대량 매수

 


미국발 물가 호재로 13일 국내 금융시장에서 코스피가 오르고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0.99포인트(0.89%) 오른 2,386.09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2.24포인트(0.52%) 오른 2,377.34에 개장해 장중 2,397.01까지 오르는 등 강세를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714억원, 2,150억원 어치 주식을 순매수해 증시를 끌어올렸다. 개인은 7,804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 대비 4.5원 내린 1,241.3원에 마치는 등 원화가 강세를 보이며 외국인 수급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


앞서 미국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월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시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환호했다.


이에 국내 증시도 상승세로 출발했고, 장중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하자 이를 소화하면서 강세를 이어나갔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대장주 삼성전자(0.50%)와 LG화학(1.10%), 삼성SDI(0.32%), 현대차(1.50%) 등이 올랐다.


SK하이닉스(-1.27%)는 하락했고,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보합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4.71%), 철강·금속(3.23%), 증권(2.70%), 운송장비(1.71%) 등 대부분이 올랐다.


의료정밀(-1.03%), 의약품(-0.10%), 비금속광물(-0.03%)은 약세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0포인트(0.14%) 오른 711.82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42포인트(0.20%) 오른 712.24로 시작해 장중 차익을 노린 투자자들이 매도에 나서며 하락 전환하기도 했으나 재차 강보합권으로 올라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141억원을 순매수해 지수를 뒷받침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25억원, 388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에코프로비엠(-0.40%), 엘앤에프(-0.85%), 에코프로(-0.86%) 등이 하락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1.01%), HLB(0.79%), 펄어비스(0.23%) 등은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하루 거래대금은 각각 6조8,790억원, 5조1,223억원이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