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HD현대, 정유·건설기계 선전에 영업이익 569.5% 증가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매출·순이익 각각 148.9%, 4천292%↑…"하반기 조선 실적개선 기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사인 HD현대가 올해 2분기 주요 사업인 조선 부문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정유 부문의 수익성 증가로 호실적을 냈다.

 

HD현대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5조7,540억원, 1조2,359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48.9%, 569.5% 증가한 수치다.

 

순이익은 4,292% 늘어난 9,575억원으로 집계됐다.

 

HD현대는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라는 악재 속에서도 유가 상승이라는 정유 부문의 호재로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3월 연결 편입된 조선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의 실적이 올해 2분기부터 반영되고, 건설기계 부문도 견고한 실적을 내면서 매출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경기에 민감한 기간 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HD현대의 선전에는 유가 상승 혜택을 누린 정유부문 계열사 현대오일뱅크의 역할이 컸다. HD현대는 조선·해양 부문의 한국조선해양, 건설기계 부문의 현대제뉴인, 정유 부문의 현대오일뱅크 등 3각 체제로 이뤄져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제마진 개선과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평가 이익으로 매출 8조8,008억원, 영업이익 1조3,703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향후 블루수소, 화이트바이오 등 친환경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건설기계 부문인 현대제뉴인은 최대 시장인 중국 실적이 주요 도시 봉쇄 조치로 부진했는데도 북미 등 선진시장과 동남아 등 신흥시장의 선전으로 매출 2조1,167억원, 영업이익 1,122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중동 시장에서의 수주 확대와 선박용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401억원, 272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글로벌서비스도 친환경 선박 리트로핏과 선박 부품서비스 수주 호조에 힘입어 매출 3,830억원, 영업이익 348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로보틱스도 43억원의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하지만 HD현대의 주요 계열사인 한국조선해양은 후판가(선박에 쓰이는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상승 여파로 3개 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매출 4조1,886억원, 영업손실 2,651억원의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하반기 조선 부문에서 고부가가치선 건조 비중 확대 등으로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석유화학 사업에서도 본격적인 매출과 순익 증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