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두산에너빌리티, 2분기 영업이익 3,283억원, 45.9%↑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두산에너빌리티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3,28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9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은 3조8,34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0.97% 증가했다. 순손실은 1,245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연결 기준 올해 상반기(누계) 영업이익은 5,1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3% 증가했다. 매출은 45.6% 증가한 6조8,390억원이었다.

 

에너빌리티 부문(해외 자회사 포함)의 상반기 수주액은 1조원 규모의 사우디 주단조 공장, 독일폐자원에너지화 플랜트,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과 장기유지보수 계약 등으로 3조2,629억원을 기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올해 수주를 7조9천억원으로 전망했는데 이중 우선협상대상자 등 수주 가능성이 높은 '온핸드 프로젝트'(중동 해수담수화·복합화력 및 이집트 원전 등)의 규모를 2조2천억원으로 예상했다.

 

상반기 수주잔고는 14조2,868억원으로 지난해 매출(4조8천억원) 기준 약 3년치의 먹거리를 보유했다고 두산에너빌리티는 설명했다.

 

부채비율은 상반기 재무구조 개선 노력으로 지난해 말보다 38.6%포인트(p) 줄어든 130.7%(연결 기준)였다.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 뉴스케일파워 초도 호기 주단조품 계약 및 제작 착수가 예상된다"며 "또 글로벌 해상풍력 1위인 지멘스가메사(SGRE)와의 국내 해상풍력시장 확대에 관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