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데이터

배너

미래차 핵심 ADAS 국제 특허출원 6년간 3배로 늘어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2013년 2,021건서 2019년 5,914건으로 ↑

 

 

카메라, 레이더 등 감지장치로 주행 상황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위험 상황 등을 자동으로 알려 주고, 속도 조절 등 일부 운전기능을 자동화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술이 부각되고 있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 선진 5개국 특허청에 출원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관련 특허는 2013년 2,021건에서 연평균 20%씩 늘어 2019년에는 5,914건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중국(30.7%), 미국(27.6%), 일본(20.8%), 한국(10.6%), 유럽(10.3%) 순으로 특허가 출원됐다.

 

출원인 국적별로는 일본이 38.4%로 가장 많았고 중국(16.5%), 유럽(15.9%), 한국(14.9%), 미국(11.8%)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도요타, 현대, 혼다, 닛산 순으로 일본과 한국 완성차 업체의 출원이 많았고 보쉬, 덴소, 만도, 히타치 등 자동차 부품 업체가 뒤를 이었다.

 

우리 기업은 자동차 업체 외에 LG, 삼성 등 전자 업체의 출원이 늘고 있고 스트라드비젼, 팅크웨어와 같은 중소기업의 출원도 꾸준하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ADAS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출원이 계속 증가할 전망"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로 기술 개발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