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우본,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내년 상용화 계획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서울대에서 자율주행 차량으로 우편물 무인 접수・배달 시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상용화에 나선다.

 

우정사업본부는 5G, 데이터, AI 등 ICT 신기술로 고도화된 자율주행 무인 접수 및 배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2020년 4월부터 현재까지 3년간 국비 약 160억을 투입하여 핵심기술개발 및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19일 서울대학교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시연회를 개최했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교 학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배달하고, △대학교 全 구간에서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운영하는 첨단 무인 우편물 접수ㆍ배달 서비스이다.

 

먼저, 자율주행 무인 우체국 시연에서는 국산 자율주행 차량에 설치된 무인 우편접수기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수집하여 자율주행차량이 집배원의 보조없이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일괄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구현하였다.

 

이후 수신처에서는 고객이 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하여 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 할 수 있도록 고도화된 기능을 선보였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교내에서 한정적으로 제공 중인 서비스에서 벗어나 부도심 자율주행 시범지구,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과 연동하여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을 확대하여 제공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손승현 본부장은 앞으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우편·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우편서비스 발굴, 자율주행 선도기술 확보 등 우편·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