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배너

캠코-충남도, 충남소재 회생기업에 최대 1천만원 이자 지원

URL복사

회생기업 지원금융 이자 보전 협약 체결...신규자금ㆍ이자 비용 연계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지난 20일 충청남도청에서 충청남도와 ‘회생기업 지원금융 이자보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캠코는 충청남도 소재의 기술력을 갖춘 회생기업에게 지원금융(DIP금융)을 제공하고, 충청남도는 신규로 지원받는 회생기업에게 금융 이자비용의 2%(연간 최대 1,000만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DIP금융(Debtor In Possession)은 기술력과 영업력을 갖춰 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회생기업에 운영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캠코 DIP금융 지원 기업에 대한 이자보전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충청남도가 처음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내 회생기업의 경영난 해소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캠코의 DIP금융과 충청남도의 중소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상호 연계하여 회생기업의 경영정상화를 효과적으로 돕고자 마련됐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는 기술력과 영업력을 갖추었지만, 시장 자금조달이 어려운 회생기업에 신규자금을 지원하여 재도약을 돕고 있다”며, “앞으로 충청남도를 시작으로 보다 많은 회생기업의 재도약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광역자치단체와의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DIP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 89개 회생기업에 신규자금 735억원을 공급하고, 회생기업 경영정상화와 약 3천여 명의 고용유지를 돕고 있으며, 2022년도 DIP금융 지원 규모를 500억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