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사업, 예비타당성 통과...예산 6915억원 확보

전남도, 사업비 6천915억원 확보…"하역능력 획기적 향상"

URL복사
[무료등록] 25명의 전문가와 함께 2022년 대한민국 스마트제조를 전망한다 (2.15~17)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전남 광양항 3-2 부두에 국내 최초로 전 영역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 건설을 위해 추진하는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 26일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경제성분석(B/C 비용대비 편익분석)은 0.97, 종합평가(AHP)는 0.594점을 받았다.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예산 6천915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최근 컨테이너 물동량이 줄고 있는 광양항은 자동화 컨테이너 터미널이 구축되면 항만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남도는 내다봤다.


전남도는 그동안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해양수산부 광양시 여수광양항만공사 등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섰다.


광양항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전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 항만들이 하역작업 자동화로 생산성과 안전성을 향상하며 무한경쟁 시대를 열어가는데 맞춰 추진됐다.


국내에서도 컨테이너 터미널 자동화 구축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됨에 따라 정부가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을 한국판 뉴딜에 반영해 예타 대상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선정했다.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사업비 6천915억 원을 들여 5만t급 3선석, 2만t급 1선석의 자동화부두 4선석을 갖춘다.


현재 8선석 272만TEU의 하역능력이 12선석 408만TEU로 느는 등 항만 하역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된다.


정부는 광양항 자동화 부두 구축을 선두로 부산항·진해 신항·인천 신항에 자동화 부두를 연속적으로 도입해 세계 컨테이너 부두와의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광양항을 '아시아 최고의 스마트 복합항만'으로 육성하는데 도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하는 등 자동화 부두 조기 개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