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SKC-산업은행, 이차전지와 친환경 소재 육성 협력...1.5조 원 금융협력

‘이차전지∙친환경 소재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협력 프로그램’ 협약 체결...안정적 투자재원 확보

URL복사
[무료등록] 25명의 전문가와 함께 2022년 대한민국 스마트제조를 전망한다 (2.15~17)

헬로티 김진희 기자 |

 

 

SKC가 산업은행으로부터 이차전지와 친환경 소재 육성에 필요한 자금 1조5,000억 원을 조달한다.

 

이번 협약으로 투자 재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한 SKC는 이후에도 파이낸셜스토리 내 가이드라인에 따라 최적의 형태로 성장재원을 추가해나갈 계획이다.

 

SKC와 산업은행은 지난 24일 전북 정읍시 SK넥실리스 정읍공장에서 ‘이차전지·친환경 소재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협력 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산업은행은 향후 5년 간 SKC의 이차전지 및 친환경 소재 연구·개발·투자와 관련해 1조 5,000억원 규모의 중장기 금융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완재 SKC 사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등 SKC와 산업은행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산업은행은 2019년부터 핵심산업별 대표기업과 중장기 금융협력을 통해 미래 첨단산업으로의 재편과 산업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산업·금융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SK하이닉스와의 협약 등 총 5건의 산업·금융협력 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SKC는 산업은행과의 금융협력을 통해 모빌리티∙친환경 소재 중심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필요한 성장재원을 확보했다. SKC는 지난 9월 ‘SKC 인베스터 데이’에서 미래성장 전략 '파이낸셜스토리'를 공개하며 5년 간 약 5조원의 성장 재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내부 현금 창출은 물론, 정책금융과 사업합작 등 전략적 파이낸싱을 적극 활용해 재무안정성을 지키겠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SKC는 이번 금융협력 협약에서 확보한 대규모 성장투자재원을 바탕으로 이차전지 및 친환경 소재 사업 글로벌 투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C는 최근 결정한 폴란드 스탈로바볼라의 연산 5만톤 규모 이차전지용 동박 생산설비 투자에 이어 2025년까지 10만 톤 추가 증설 등 총 25만 톤 규모의 글로벌 No.1 동박 양산체제를 갖추기 위한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 SKC는 올해 7월 착공한 말레이시아 동박 투자의 경우, 전체 필요금액의 85% 가량을 확보한 상태다.

 

또 이차전지용 실리콘 음극재 및 고성능 저전력 반도체 글라스 기판 사업,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사업 등은 합작 등 파트너사 협력 방식을 구체화하며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산업은행과의 금융협력을 더하며 SKC는 파이낸셜스토리 실현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SKC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국책 금융기관과의 상호 협력으로 투자를 적기에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이차전지, 친환경 소재의 생산 확대와 기술력 제고로 고부가가치 소재 중심으로 사업을 전환하고 ‘2040 온실가스 넷제로’ 목표를 달성해 대한민국 탄소중립에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C 관계자는 또한 "이번 투자협약은 SKC의 성장재원 마련 계획을 상당 부분 명확히 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의를 갖는다"면서 "이후에도 SKC는 파이낸셜스토리에서 밝힌 것처럼 재무안정성을 유지하면서 필요한 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