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테크 株] 애플. 시총 1위 탈환 '눈앞'...4거래일째 상승에 주가 2%↑

URL복사

 

사상 최고가 226달러대로 올라…24일 실적 발표에 기대감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의 기업 가치가 연일 오름세를 보이며 시가총액 1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16% 오른 226.34달러(31만2,915원)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하반기 열린 4거래일 동안 주가는 계속 오르며, 사상 최고가도 226달러대로 올라갔다.


시장 가치도 3조4,710억 달러로 증가하며, 시총 1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이날 주가가 1.47% 오른 시총 1위 마이크로소프트(MS·3조4,750억 달러)와는 40억 달러, 불과 0.1% 남짓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애플이 시총 1위 자리를 탈환하게 되면 지난 1월 이후 5개월여만이다. 지난달 12일에는 장중 1위에 올랐다가 장 막판에는 다시 2위로 밀려나기도 했다.


인공지능(AI) 경쟁에서 뒤처졌다는 평가 속에 지난달 5일에는 엔비디아에 밀려 시총 순위가 3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0일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에서 아이폰 등 자사의 기기에 탑재할 AI 전략을 발표하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여기에 이달 하순 발표 예정인 2분기(4∼6월)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다.


애플 전체 매출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아이폰의 중국 판매량은 그동안 부진에서 벗어나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할인 판매 영향을 받긴 했지만, 지난 4월과 5월 중국 판매량은 1년 전에 비해 52%와 40% 각각 급증했다.


애플의 실적 발표일은 오는 24일로, 그동안 추세와는 다르게 일정이 잡혔다.


애플은 2023년부터 주요 빅테크 중에서 가장 늦게 실적을 발표해 왔다. 발표일은 분기 마감 이후 두 번째 달 초였다.


지난 1분기 실적 발표일은 5월 2일, 작년 4분기는 지난 2월 1일이었다. 이 기간 애플의 분기 매출은 줄어들거나 소폭 상승에 그쳤다.


그러나 올해 2분기 실적은 예전처럼 분기 마감 다음 달 후반으로 정해졌다. 실적에 대한 자신감을 회복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