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화 건설부문, 물류센터 적용가능한 ‘PC공법’ 개발 나서

URL복사

 

삼일씨앤에스-원탑구조엔지니어링과 업무협약 체결

기둥간 거리 11m 넘는 곳에서 적용가능한 L-WBS 개발 계획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 20일, 삼일씨앤에스 및 원탑구조엔지니어링과 ‘물류센터용 Longspan-Wide Beam System PC공법 (L-WBS공법) 공동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의 협약에 따라 추진되는 L-WBS공법은 기둥 간 거리가 11m가 넘는 물류센터 하역장 등에 적용이 가능한 PC(Precast Concrete) 공법이다. 기존에 개발된 WBS-Ι,Ⅱ의 경우 기둥 간 거리가 11m를 넘지 않는 물류센터 내부에만 적용이 가능했던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 L-WBS공법으로 인해 이제 물류센터 전 구간에 걸친 PC공법 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 2021년, WBS-Ι을 개발해 쿠팡 남대전, 여주 점봉동 물류센터에 성공적으로 적용했으며 올해 초에는 WBS-Ⅱ공법까지 개발, 기술력 제고와 수주경쟁력 확보에 속도를 낸 바 있다.

 

현재 국내 PC 시장은 공동주택의 지하주차장을 넘어 물류센터, 지식산업센터, 반도체 공장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주요 건설사들 역시 PC 적용 범위를 넓히기 위한 공법 및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한화 건설부문은 이러한 국내 건설시장의 환경 변화에 따른 경쟁력 확보를 위해 PC 최적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고 이번 협약식 역시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이다. 한화 건설부문은 이번 협약식을 발판으로 PC공법 특화에 대한 기술력 고도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박세영 한화 건설부문 건축사업부장은 “PC공법의 기술개발은 원가, 시공, 품질 모든 분야를 향상시킬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은 PC공법의 적용범위를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