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진, 유럽 지역 내 물류경쟁력 확대 시동…신규 거점 마련·영업 강화

URL복사

 

올해 헝가리, 모로코에 신규 거점 설립 추진

인천공항 GDC 등 인프라와 연계 통해 유럽향 이커머스 물류사업 확대

 

한진이 유럽 지역 내 네트워크 및 인프라 확대를 통해 유럽 물류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한진은 이를 위해 지난 4월, 노삼석 사장과 조현민 사장이 직접 독일, 체코, 노르웨이 유럽 3개국 출장에 나서 현지 물류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후, 유럽 지역 내 물류사업의 활성화 방안을 수립했다.

 

현재 한진은 해외 18개국 37곳에서 거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이 숫자를 22개국 42곳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지난 2013년 8월 체코 프라하 소재의 유럽법인을 설립했고 법인 산하에 오스트리아 비엔나, 독일 프랑크푸르트, 폴란드 브로츠와프 지점, 노르웨이 오슬로 지점을 보유하며 항공화물 육상운송 사업을 주로 수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에 신규 거점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존 유럽거점과 시너지를 내며 물류 경쟁력을 높여주고 있는 2010년 설립된 우즈벡 법인에 이어 모로코에도 거점 설립을 추진하는 등 유럽 주변 지역의 신규 거점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2027년까지 유럽거점의 숫자 역시 12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한진은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유럽 국가별 이커머스 물류사업 확대도 추진한다. 현지 물류 인프라와 함께 지난 2010년 개장한 ㈜한진 인천공항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등의 인프라와 연계해 주류, 의류 등 유럽발 한국행 이커머스 물량을 신규 유치하는 한편, 기존 유럽 내 독일 중심의 이커머스 물류사업 수행 지역을 프랑스, 폴란드, 영국까지 확대 추진한다.

 

또 비유럽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RFS(Road Feeder Service) 영업을 강화하고 유럽에 진출해있는 국내 기업과 현지 글로벌 기업의 물량을 신규 유치한다. 이 밖에도 운송 서비스 함께 현지 거점 내 창고를 확보하여 보관사업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한다.

 

이와 관련해 한진 관계자는 “지난 2013년부터 유럽 물류시장에 진출한 이후, 현지에서 글로벌 물류 역량을 강화해 왔다”며 “80년 가까이 전 세계에서 물류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한 역량을 바탕으로 유럽 내 물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