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에이모, 오토테크 디트로이트 참가로 해외시장 성과 이뤄

URL복사

 

글로벌 기업의 관심 속에 관계자들과 미팅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에이모가 미국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테크 디트로이트(이하 오토테크)’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데이터 기술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일, 6일(현지시간) 양일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오토테크는 자동차 제조업체, 부품 공급업체, 스타트업 등 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자동차 산업의 최신 기술과 동향을 논의하는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대규모 행사다.

 

에이모는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해 글로벌 파트너십 기회를 모색했다. 세계적으로 AI 데이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글로벌 기업의 관심을 받으며 관계자들과 미팅을 진행했다. 미팅을 진행한 다수의 기업은 에이모의 핵심기술인 ‘에이모 코어’ 중 자율주행 특화 서비스인 ‘AD-Core’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AD-Core는 고난이도의 자율주행 AI 개발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해 모델 학습 정확도를 높이고 데이터 구축에 필요한 시간 단축 및 비용 절감에 효과가 있다. 

 

특히 에이모 솔루션은 ‘오디디(ODD, Operational Design Domain)’ 조건에 맞는 데이터 수집이 가능하며, 데이터 최적화 처리 과정에서 채우지 못한 예외 상황은 환경 및 조건에 맞게 증강하는 기술을 포함해 자율주행 데이터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눈이나 비가 오는 형상, 장애물을 구현한 데이터 등을 제공해 사용자의 AI 모델 학습 정확도를 높인다. 

 

한편, 에이모는 미국 시장 확대를 위해 캐나다, 영국, 독일, 베트남 법인에 이어 지난 1월 미국 해외 법인을 공식 출범했다. 올해 미국 시장 매출 목표는 1000만 달러로 두고, 자율주행 뿐 아니라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헬스케어 등 사업 분야를 확대하며 본격적인 미국 시장 진출에 나선다.

 

에이모 오승택 대표는 “에이모는 보쉬, 콘티넨탈 등 자동차 관련 기업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자율주행 데이터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며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해외 전시 참가, 비즈니스 미팅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글로벌 파트너사를 물색하며 미국 시장에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