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화웨이, 삼성 제쳤다...1분기 폴더블폰 점유율 1위

URL복사

 

화웨이가 1분기 전 세계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사상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 트래커'에 따르면 1분기 전 세계 폴더블폰 출하량은 310만 대로, 작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이 기간 화웨이는 점유율 35%를 기록하며 그간 시장 1위를 차지하던 삼성전자를 처음 제쳤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화웨이가 폴더블 스마트폰을 5G로 전환하면서 작년 동기 대비 출하량이 257%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9월 출시한 '메이트X5'가 3분기 연속 중국에서 판매 상위권을 차지했고, 올 3월에는 '포켓2' 출시로 출하량이 늘었다.

 

주요 시장인 중국 폴더블폰 시장에서 화웨이와 경쟁에 밀리면서 감소폭이 커진 탓이라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선임연구원은 "2분기에도 일정 수준 중국 업체들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하반기에는 삼성이 신제품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탈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중국 업체가 적극적으로 중국 및 해외 시장을 공략하면서 성장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이며, 삼성은 점유율 확대를 위해 주의 깊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너와 모토로라는 중국 외 시장에서 출하량이 증가했다. 특히 아너는 작년 1분기 폴더블폰 시장 점유율이 3%에 불과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12%로 급증하며 3위에 올랐다. 모토로라는 '레이저 40' 제품이 북미 지역 출하량 1위를 차지하며 시장 점유율 11%를 기록, 4위를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또 1분기에는 폴더블 스마트폰이 본격 성장하기 시작한 2021년 이후 처음으로 북타입 폴더블폰 출하량이 클램셸 타입 폴더블폰 출하량을 넘어섰다며 전체 출하량의 55%를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