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테솔로, ‘초격차 스타트업 1000+’ 낙점...원천기술 ‘인정’

URL복사

 

‘산·연 공급 원천기술’ 3지 그리퍼가 선정 배경...3년 동안 최대 11억 원 확보

“인력 대체하는 완전한 로봇 솔루션 제공할 것”

 

테솔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스타트업 지원 사업인 ‘초격차 스타트업 1000+’에 이름을 올렸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는 비메모리 반도체, 인공지능(AI), 미래 모빌리티 등 10대 신산업 분야에서 잠재성이 확보된 딥테크 스타트업 1000개 이상을 육성하는 국가 지원 정책이다. 지난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민관 합동으로 약 2조원을 투입한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3년간 최대 11억 원의 사업화 및 R&D 자금을 지원받는다. 여기에 정책 자금, 보증, 수출 등 연계 지원도 함께 수령하게 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광주과학기술원(GIST) 등 연구기관을 비롯해 현대자동차·삼성전자·LG전자 선행기술연구소 등 산업계에 로봇 그리퍼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3지 다관절 그리퍼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테솔로는 12관절 3지 그리퍼 ‘델토 그리퍼-3F(DG-3F)’, 전동식 평행형 2지 그리퍼 ‘델토 그리퍼-2F(DG-2F)’, 진공 그리퍼 ‘델토 그리퍼-V(DG-V)’ 등 로봇 엔드 이펙터 라인업을 보유했다.

 

테솔로 관계자는 “인력에 의존하던 작업을 로봇으로 완벽히 대체하는 솔루션을 만들어내는 것이 목표”라며 사업 선정 소감을 밝혔다. 이어 “테솔로는 강인한 메커니즘과 제어 능력을 갖춘 그리퍼 기술을 고도화해 빠르게 성장 중인 산업 현장 트렌드에 발맞출 것”이라고 덧붙이며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테솔로는 인간형 5지 그리퍼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주요 라인업을 확장하고, 미국·유럽·일본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