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KT, 생성형 AI 활용한 산업 안전 관리 플랫폼 구축

URL복사

 

KT는 근로자의 날을 맞아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산업 안전 관리 플랫폼 '올 인 세이프티'(All in Safety)를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올 인 세이프티는 통신 분야 공사 현장의 안전 수준 격차를 해소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설루션이다. 이 플랫폼은 KT와 KT 협력사의 공사가 안전에 대한 법적 의무 사항을 모두 준수하는지 확인하고 위험성 평가를 할 수 있게 지원한다.

 

현장의 작업자가 올 인 세이프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표준화된 작업계획서를 전산에 등록하면, 일차적으로 AI가 위험성을 평가하고 자동으로 리스크 등급을 분류해 안전 관리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플랫폼의 AI는 10여년의 통신 공사와 안전 기준 등의 데이터를 학습했다. 안전 관리자는 작업 계획서를 최종 검토하고 고위험 작업에 대해서는 승인된 작업만 진행되도록 허가한다.

 

올 인 세이프티는 KT 외에도 190여개 KT 협력사가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됐다. 한편 KT는 올 인 세이프티의 AI 위험성 검증을 비롯해 향후 도입할 AI 기술을 3월 특허로 출원했다. 특허로 인정된 신기술은 현장 위험 요소 AI 분석·안내, 안전 메시지 자동 발송, 작업자 안전 점검 활동의 AI 자동 검증·판독 기능이다.

 

KT 안전보건총괄 임현규 부사장은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데 중소기업과 협력하고 정부가 요구하는 자기 규율적 예방체계의 모범 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