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티맥스소프트, 클라우드 네이티브 SaaS ‘TSP’로 SMB 공략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티맥스소프트가 최근 출시한 미들웨어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TSP(Tmaxsoft SaaS Platform)’를 통해 스타트업, 중소·중견기업(SMB)의 클라우드 수요를 적극 공략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TSP의 핵심 가치인 유연성·확장성·편의성을 토대로 기업의 효율적인 정보기술(IT) 전략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지원하는 SaaS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한다. 가격 민감도가 높고 클라우드 역량을 내재화 하지 못한 SMB 고객을 위해 ‘더 나은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TSP는 티맥스소프트의 미들웨어 제품 ‘제우스(JEUS)’, ‘웹투비(WebtoB)’를 SaaS 플랫폼으로 제공한다.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앱)을 구축·배포·관리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인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설계됐다. 오토 스케일링(Auto-Scaling) 기능을 통해 다양한 배포 방식까지 지원한다.

 

또한 소스파일을 올린 후 몇 번의 클릭만 하면 원하는 카탈로그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간편하게 생성·확장할 수 있다. 필요한 만큼 쓰고 비용을 지불하는 유연한 가격 체계를 적용해 고객이 합리적인 IT 비용 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한다. 비즈니스 경쟁력을 좌우할 신기술 도입과 클라우드 관리·운영 부담 역시 높은 수준의 맞춤 기술지원 서비스로 해결할 수 있다.

 

티맥스소프트는 TSP의 차별화된 기능과 기술지원을 앞세워 SMB뿐만 아니라, 대기업,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혁신까지도 최일선에서 돕는다는 목표다. 그 일환으로 TSP의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로드맵도 수립했다.

 

올해 오픈소스 통합 미들웨어 플랫폼 ‘하이퍼프레임(HyperFrame)’을 제공하고 클라우드 네이티브 앱을 위한 필수 요건인 지속적인 통합 및 배포(CICD)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TSP의 공공 정보화 시장 진출을 위한 클라우드보안인증(CSAP) 취득은 연내 추진한다.

 

아울러 고객이 다양한 조합의 서비스 카탈로그를 사용할 수 있게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DB), 프레임워크, 연계·통합 솔루션까지 추가하고 관리자 콘솔과 구축형 SaaS도 개발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에는 멀티 클라우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서비스를 확장하고 빅데이터와 AI 기반의 장애 예측·진단 기능과 챗봇 서비스도 추가하기로 했다.

 

티맥스소프트는 SaaS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도로 입체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출시 후 진행한 TSP 무료 체험 프로모션은 참여 신청이 잇따르며 높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고객 밀착 마케팅으로써 찾아가는 세미나와 네이버클라우드와 공동 웨비나도 준비하고 있다.

 

이형배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클라우드 비용 절감이 절실한 기업에는 개발 플랫폼 환경을 설치 없이 서비스 방식으로 제공받는 SaaS가 최적의 선택지”라며 “다가올 AI 일상화 시대에 앱과 서비스를 신속하게 개발·배포할 수 있는 탄력성과 민첩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SaaS는 장기적으로 산업과 기업 규모를 막론하고 계속 선호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