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효성티앤씨, 바이오원료 신사업 육성...베트남에 1조 원 투자

URL복사

 

효성티앤씨가 친환경 바이오 원료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미래 신사업 육성에 나선다.

 

효성티앤씨는 지난달 30일 베트남 남부 바리우붕따우성 푸미 2공단에서 열린 '바리우붕따우성 비전선포식 및 투자승인서 수여식'에서 바리우붕따우성 정부로부터 '효성 BDO(부탄다이올) 프로젝트' 투자 승인서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BDO는 스판덱스 섬유를 만드는 PTMG(폴리테트라메틸렌글리콜)의 원료 등에 쓰이는 화학 소재다. 최근에는 스판덱스 섬유 외에도 자동차 내장재, 포장재와 같은 생분해성 수지를 비롯해 신발 슈솔, 산업용 컴파운드 등 다양한 산업군으로 사용처가 넓어지고 있다. 바이오 BDO는 사탕수수나 옥수수 등에서 나오는 당을 발효시키는 방식으로 제조된다. 석탄 등 기존 화석 원료를 100% 대체한 제품이다.

 

효성티앤씨는 총 1조원을 투입하는 이번 투자로 연산 20만t의 바이오 BDO 생산공장을 신설해 베트남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스판덱스 공장을 확보한다. 특히 원료부터 섬유에 이르기까지 수직계열화를 통한 바이오 스판덱스 일관 생산체제를 세계 최초로 갖추게 됐다.

 

바리우붕따우성 공장에서 생산한 바이오 BDO를 기반으로 호찌민시 인근 동나이 공장에서 PTMG를 제조하고, 이를 활용해 동나이 스판덱스 공장에서 바이오 스판덱스를 양산하는 구조다.

 

이 같은 생산체제 구축으로 원료를 안정적으로 수급하는 등 생산 효율을 높이고, 시장 수요에 따라 생산시스템 운영 속도를 높여 친환경 프리미엄 섬유 시장 상황에 발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고 효성티앤씨는 설명했다. 운송비 감소로 원가경쟁력이 확보되고 환경 영향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효성티앤씨는 우선 2026년 상반기부터 연산 5만t 규모의 바이오 BDO 생산과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앞서 효성티앤씨는 바이오 BDO 생산을 위해 작년 10월 미국의 생명공학 전문기업 제노와 기술 제휴를 맺었다.

 

제노는 사탕수수와 같은 식물자원을 특정 화학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을 보유한 세계 유일 업체다. 이 기술을 적용한 바이오 BDO는 화석연료 기반 일반 제품 대비 90% 이상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가 있다고 효성티앤씨는 설명했다.

 

효성티앤씨는 바이오 BDO 사업을 바탕으로 화학산업 핵심 원료의 친환경 전환을 가속해 '화이트 바이오'(바이오화학)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2000년대 후반부터 유럽과 미주 등 글로벌 섬유시장이 친환경 제품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추세를 보고 효성티앤씨에 선제적 대응을 주문해 왔다.

 

조 회장은 그간 "기존 화석 원료를 친환경 원료로 전환하는 바이오 사업은 100년 효성의 핵심 주축이 될 것"이라며 "바이오 BDO와 바이오 스판덱스 일관생산시스템을 기반으로 글로벌 친환경 시장 공략을 강화해 효성의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높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주요 고객 및 화학 브랜드 업체들과 협업을 확대하고, 바이오 BDO를 활용한 기능성 친환경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는 등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효성티앤씨는 2000년대 중반 국내 기업 최초로 폐페트병과 폐어망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 개발에 성공했고, 스판덱스를 리사이클한 '리젠 스판덱스'도 개발했다. 2022년에는 세계 최초로 옥수수 추출 화학물질 기반 스판덱스 '리젠 바이오' 상업화에도 성공하며 친환경 섬유 시장 확대를 이끌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현재 섬유 부문 매출 4%인 친환경 섬유 판매량을 2030년까지 약 20%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기준 글로벌 친환경 섬유 및 패션 시장은 약 23조원 규모로 연평균 12.5% 이상 성장하고 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