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K-배터리' 수출액 8년만에 첫 감소…생산 등 시장 부진 영향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작년 이차전지 수출액 98억여 달러…전년비 1.6%↓

 

국내 배터리 산업 수출이 연간 '100억달러 고지'를 눈앞에 두고 주춤하는 모양새다. 전기차 수요 둔화와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의 유럽, 미국 등으로의 생산 거점 이전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이차전지 수출액은 98억 3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6% 감소했다. 연간 이차전지 수출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8년 만이다. 한국의 이차전지 수출은 2017년 50억 달러를 처음 돌파한 뒤 빠르게 증가해 2022년 99억 8000만 달러를 기록, 100억 달러에 육박했다. 그렇지만 작년 수출 감소로 100억 달러 관문을 넘지 못하고 상승세가 꺾인 모습이다.

 

올해 들어 이차전지 수출 약화 속도가 더욱 빨라지는 추세다. 1월 이차전지 수출은 5억 9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6.2% 감소했다. 정부가 분류하는 15대 주력 수출품 중 반도체를 비롯한 13개 품목이 일제히 상승하며 전반적 수출 회복세가 뚜렷했지만, 무선통신 기기(-14.2%)와 더불어 이차전지만 수출이 감소했다.

 

이차전지 수출이 한국의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작아졌다. 이 비중은 작년 1.6%로 가전(1.3%)보다 높았지만, 지난 1월에는 1.1%로 떨어져 가전(1.2%)보다 낮아졌다. 수출 증가세가 꺾인 가운데 중국산을 중심으로 이차전지 수입은 빠르게 늘어 이차전지 무역수지 흑자도 줄고 있다. '배터리 순수출국'으로서의 위상 역시 점차 약해지는 모습이다.

 

지난 2019년 58억3천만달러로 정점에 달한 이차전지 무역수지 흑자는 작년 9억달러로 감소했다.이차전지 수출 약화에는 단기적으로 작년 하반기부터 본격화한 전기차 수요 둔화라는 경기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 등 배터리 3사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 등 통상 환경 변화에 대응해 북미, 유럽 등 해외 생산 거점 가동을 본격화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국산 이차전지'의 수출 증가세가 꺾이는 구조적 요인까지 발생한 셈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세워 2022년 말부터 45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미국 오하이오 1공장을 가동 중인 것이 대표적 사례다. 해외 공장 가동 본격화로 현지에서 생산된 물량은 곧장 고객사에 공급된다. 이는 곧 국내 수출 물량 상당 부분을 대체한다는 뜻이다.

 

공급 과잉에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공격적 해외 마케팅에 나서고 있는 CATL 등 중국 업체들과의 경쟁 격화도 수출에 부분적 영향을 주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1∼11월 중국을 제외한 세계 시장에서 한국 배터리 3사의 합산 시장 점유율은 48.5%로 전년보다 5.4% 하락했다. 반면 중국 최대 배터리사 CATL의 시장 점유율은 27.7%로 전년의 22.1%에서 5%포인트 이상 확대됐다.

 

실제로 작년 한국의 이차전지 수출이 1.7% 감소한 가운데 한·중 배터리사의 '격전장'인 유럽으로의 수출은 25.1% 감소했다. 과거 스마트폰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스마트폰 생산 중심이 해외로 옮겨지면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더라도 한국의 관련 제품 수출은 정점을 찍고 하락했었다.

 

한국의 무선통신 기기 수출액은 스마트폰 보급 확대에 힘입어 2000년대 들어 비약적으로 상승해 2007년 305억달러에 달했지만, 삼성전자 등 주요 업체의 생산 거점이 베트남 등 해외로 옮겨지면서 작년 155억달러까지 감소했다.

 

다만 배터리 시장의 장기 성장 추세가 유효하고, 해외 생산이 확대되더라도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수출이 대신 느는 등 국내 산업 파급 및 일자리 창출 효과가 여전히 큰 만큼 격화하는 한중 경쟁 속에서 혁신을 통한 이차전지 기술 우위 유지가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최근 펴낸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주요국 탄소중립 기조 속에서 전기차 시장이 확대돼 이차전지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라며 "시장이 고도화됨에 따라 고기능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